'불주먹' 김지연 복부 강타로 호주 카심에 TKO승 "12월 부산대회 뛰고파"

2019-10-07 16:39:36

김지연. 사진제공=SPOTV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불주먹' 김지연이 멋진 TKO승으로 UFC 3승에 성공했다.



김지연은 6일(한국시각)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는 UFC243에서 호주 선수 나디아 카심을 2라운드 종료직전 펀치에 의한 심판 중지로 TKO승을 거뒀다.

초반부터 흥미로운 난타전이 이뤄졌다. 김지연은 1라운드 초반 달려들던 카심에 왼손 펀치로 큰 충격을 주기도 했지만 테이크다운을 뺏겨 그라운드에서 힘겹게 방어를 하기도 했다. 카심이 여러 발차기로 김지연의 접근을 막았지만 김지연은 계속 불주먹을 카심의 얼굴로 꽂았다.

2라운드에 끝냈다. 확실하게 거리감을 잡은 김지연의 펀치가 위력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카심의 발차기도 소용없었다. 중반 이후 김지연이 확실히 우세를 잡았다. 소나기 펀치를 쏟아부으며 경기를 끝낼 뻔했지만 심판이 카심의 마우스피스가 빠졌다며 경기를 중단시켜 흐름이 끊기기도 했지만 김지연의 상승세는 끝나지 않았다. 계속 공격을 했고 2라운드 종료 직전 두번의 복부 강타에 카심이 쓰러졌고, 결국 심판이 경기를 중단시켰다.

김지연은 경기후 케이지 인터뷰에서 "12월21일 부산에서 한국의 두번째 UFC대회가 열린다. 한국 여자 UFC선수가 나 뿐인데 그 대회에서 꼭 경기를 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