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영&팀 동반성장'경북도청 계영800m 한국新이 특별한 이유[체전리뷰]

2019-10-07 06:20:33

경북, 여자 800m 계영서 한국 신기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서영, 유지원, 박수진, 최지원으로 이뤄진 경북도청 선발팀이 김천실내수영장에서 한국신기록 팡파르를 울렸다.



김인균 감독이 이끄는 경북도청 선발팀은 6일 경북 김천 실내스포츠수영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여자 일반부 계영 800m 결승에서 8분04초24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2016년 전국체전에서 작성된 8분05초31의 기록을 3년만에 1초07 앞당겼다. 첫번째 영자로 나선 유지원이 첫 200m를 2분02초84에 주파했다. 두번째 영자로 이날 접영 2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박수진이 2분02초75의 구간기록, 4분05초59에 400m 터치패드를 찍었다. 세번째 영자 최지원이 역영을 이어갔다. 2분01초18의 구간기록, 6분06초77로 600m를 주파했다. 마지막 영자는 한국 여자수영의 희망, 개인혼영 에이스 김서영이었다. 김서영은 마지막 200m 구간에서 2분 벽을 깨며 1분57초47의 압도적인 기록으로 여자계영 800m 한국신기록 수립을 완성했다. 2위는 전북( 8분12초02)과 무려 8초 차가 나는 압도적인 레이스였다. 3위는 울산(8분16초89)에게 돌아갔다.

'팀 김서영'으로 불렸던 경북도청 수영팀의 최근 성장은 눈부시다. 가능성 충만한 김서영이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개인혼영 200m에서 금메달을 따낸 후 팀의 사기가 함께 올라갔다. 경북도청의 지원, 김인균 감독, 이지선 수석코치, 안무진 트레이너 등 코칭스태프의 따뜻한 지도에 힘입어 김서영뿐 아니라 팀 전체가 성장하는 효과를 기록으로 입증하고 있다. 지난 여름 광주세계수영선수권에서 자신의 기록을 넘어서는 목표를 갖고 치열하게 도전했던 경북도청팀은 제100회 전국체전에서도 승승장구하고 있다. 개인전에서 자신에게 도전하고 단체전에서 하나로 똘똘 뭉치는 힘은 한국신기록이라는 값진 결실을 맺었다. 서로를 응원하고 지지하는 가운데 최고의 성과를 내고 있다.

이날 계영뿐 아니라 거의 모든 종목에서 경북의 활약은 빛났다. 정소은(서울시수영연맹)이 25초08로 한국신기록을 쓴 자유형 50m에서 경북도청 정유인은 25초95의 기록으로 값진 동메달을 따냈다. 접영 200m에서 경북도청 박수진은 2분09초28의 기록으로 안세현(2분09초66)을 0.38초 차이로 꺾고 1위에 올랐다. 남자 일반부 접영 200m에서도 경북의 강세는 이어졌다. 김건우(독도스포츠단)가 1분57초97의 기록으로 깜짝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경북도청 에이스 김서영은 이날 동료들과 함께 빚은 첫 금메달을 시작으로 주종목인 개인혼영 200m(8일) 개인혼영 400m(10일), 계영 400m(8일), 혼계영 400m(10일)에서 다관왕에 도전한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