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전창진 감독 "6강 도전, 2라운드까지 보면 알 수 있을 듯"

2019-10-06 18:01:37

KCC 전창진 감독. 사진제공=KBL

6일 KCC와 DB의 경기가 열렸다. KCC는 상당히 잘 싸웠지만, DB의 벽을 넘지 못했다.



KCC는 상당히 인상적 2경기를 치렀다. 당초, KCC는 6강 싸움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였다. 그렇게 다들 예상했다.

하지만, 우승후보로 꼽힌 SK,DB전에서 만만치 않은 경기력을 보였다. SK를 연장 혈투 끝에 잡아냈고, DB전에서도 전반전 2점 차로 리드하기도 했다.

DB 이상범 감독은 "KCC는 완전히 바뀐 팀이 됐다. 지난 시즌까지 특정 선수에게 많이 의존했는데, 지금은 그런 게 없다. 모든 선수들이 공격적이고 활동량이 풍부하다"고 했다.

KCC 전창진 감독이 올 시즌 지휘봉을 잡았다.

그는 DB와의 경기가 끝난 뒤 "지면 못한 것이다. 선수들은 열심히 했지만, 냉정하지 못했다. 많이 아쉽다"고 했다.

이정현이 아직 완전치 않다. 전 감독은 "이정현에게 아직까지 백투백은 무리다. 감독을 하면서 그런 결정이 힘들다. 팀의 에이스를 믿고 가느냐, (체력 조절을 위해) 빼주느냐의 갈림길이 오늘 있었다. 경기를 치르면서 이정현은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고 했다.

아직 조금 이른 얘기이긴 하다. 하지만, 2경기에서 나온 KCC의 전투력이 예사롭지 않다. 6강 경쟁의 강력한 다크호스가 될 가능성이 높다. 게다가 기나긴 정규시즌을 치르는데 상당히 경쟁력이 있다. 특정 선수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면서 12명을 모두 풀 가동시킨다. 이정현 송교창 뿐만 아니라 신예 유현준과 김국찬의 기량과 경기력이 많이 늘었다. 한정원 박지훈 송창용 등 알토란같은 선수들도 뒷받침하고 있다.

리온 윌리엄스, 조이 도시 2명의 외국인 선수. 조이 도시가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하는 게 사실이다. 수비는 견실하지만, 공격에서 힘을 보태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토종 선수들의 믿음은 확고하다. 팀 디펜스와 팀 오펜스가 되기 때문이다.

올 시즌 6강 진출도 가능한 상황이다. 전 감독은 "2라운드까지는 봐야 할 것 같다. 오늘 경기 전 '우리가 약체라고 하는데, 그런 예상을 깨자'고 했다. 항상 배우는 자세로 후회없이 도전하면 좋은 기회가 올 것이다. 그렇게 하다 보면 6강 계산이 설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원주=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