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은 감독 "앞으로 80점 이하 실점하면 승산 있다"

2019-10-06 17:34:15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19-20시즌 프로농구 개막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올시즌 포부를 밝히고 있는 SK 문경은 감독. 반포=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10.01/

[부산=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80점 이하 실점하면 승산이 있다고 본다."



서울 SK 문경은 감독이 힘겹게 시즌 첫 승을 이끌었다.

SK는 6일 부산사직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부산 KT와의 시즌 두 번째 경기에서 88대80으로 신승, 하루 전 전주 KCC전 연장 패배 아픔을 날렸다. 강력한 우승 후보로 지목받는 SK는 힘겨운 전주-부산 원정 2연전을 1승1패로 마치며 절반의 성공을 거뒀다.

문 감독은 경기후 "힘든 백투백 일정에서 시즌 첫 승을 거둬 선수들에게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하며 "경기 초반 상대 외곽을 막는데 집중하려 했는데, 김현민과 김민욱에게 3점슛 4개를 내줘 점수차가 벌어졌지만 후반에 선수들이 잘해줬다. 최준용의 외곽슛 감이 매우 좋다. 김선형도 잘했고, 최성원이 경기 초반 허 훈을 잘 막아주기도 했다"고 말했다.

문 감독은 29득점 8리바운드를 기록한 자밀 워니에 대해 "KCC전 수비에서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 오늘도 전반에 그 모습이 나왔는데 후반에는 결정적인수비를 잘해줬다. 앞으로는 리바운드를 두자릿수로 늘려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 감독은 마지막으로 "두 경기를 해보니 우리팀이 80점 이상 넣을 수 있는 팀이다. 앞으로 실점에서 70점대 이하로 막으면 승산이 있을 것 같다. 그런 계산으로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부산=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