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리뷰]대한항공-OK저축은행 컵 대회 결승서 격돌, 송명근 트리플크라운 작성

2019-10-05 18:52:36



[순천=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대한항공과 OK저축은행이 2019년 순천·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결승전에서 맞붙게 됐다.



대한항공은 5일 전남 순천의 팔마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와의 대회 남자부 준결승 첫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1(25-16, 25-25-22, 19-25, 25-23)로 승리를 거뒀다.

대한항공은 2014년 이후 5년 만에 컵 대회 우승에 도전한다. OK저축은행은 컵 대회 첫 우승을 노린다. 이날 대한항공은 외국인 공격수 파워를 제대로 활용했다. 스페인 출신 비예나가 23득점을 폭발시켰다. 고비마다 레프트 곽승석과 정지석 그리고 센터 진상헌이 공격과 블로킹에서 제 몫을 다했다. 나란히 11득점으로 팀 승리를 견인했다.

특히 대한항공은 세트스코어 2-1로 앞선 4세트에서 10-17로 뒤진 상황에서도 유광우 임동혁 등 백업멤버들이 활약하는 저력을 발휘해 승부를 5세트까지 몰고가는 것을 막아냈다.

경기가 끝난 뒤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은 "선수들이 많이 피곤한 거 같다. 속에 있는 손톱을 꺼내지 않더라. 그래도 급하니까 손톱, 발톱을 다 끄집어냈다. 역시 승부수를 던질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는 선수들이구나 하고 느꼈다"고 밝혔다.

반면 우리카드는 나경복이 21득점으로 고군분투했지만 고비마다 범실이 나오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은 "선수들이 경기의 맥을 잘 잡지 못한다. 대한항공 선수들은 잘하는데 우리는 구력에서 조금 못 미친다. 고수와 하수의 차이라고 할 수 있다. 한끝 차인데 그런 부분을 잘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열린 두 번째 준결승 경기에선 OK저축은행이 KB손해보험을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3대2(25-22, 25-17, 19-25, 16-25, 15-11)로 꺾었다.

OK저축은행은 이날 외인 공격수 레오가 감기몸살로 1세트 9-7로 앞선 상황에서 교체된 뒤 웜업존에 머물렀지만 세터 이민규를 중심으로 주포 송명근과 이시몬, 센터 박원빈이 맹활약하면서 결승행 티켓을 따냈다. OK저축은행은 2015년 우리카드에 패해 아쉽게 컵 대회 준우승을 기록한 바 있다.

이날 OK저축은행에선 송명근이 트리플 크라운(블로킹 4개, 서브 3개, 후위 5개)을 작성하며 24득점을 폭발시켰다.

반면 KB손보는 5세트에서 잦은 범실로 초반 벌어진 점수차를 극복하지 못하고 7년 만에 컵 대회 정상 탈환의 꿈을 접어야 했다. 순천=김진회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