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패장' 문경은 감독 "연장전 끝 패배, 아쉽다"

2019-10-05 17:59:51

문경은 서울 SK 감독. 사진=KBL

[전주=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아쉽다."



패장 문경은 서울 SK 감독의 말이다.

SK는 5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전주 KCC와의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개막전에서 96대99로 패했다.

경기 뒤 문 감독은 "첫 경기에 연장전까지 가서 패해 아쉽다. 1~2쿼터에 수비를 제대로 잡지 못해 상대에게 3점슛을 연속으로 허용했다. 상대의 컨디션을 살려줬고, 마지막까지 힘들었다. 특히 3~4쿼터에 리바운드를 많이 내줬다. 그것이 패인이라고 본다. 다만 다행스러운 것은 경기력이 나쁘지 않았다는 점이다. 골밑슛과 레이업 실수가 아쉽다. 결과론적으로는 선수들의 빠른 공격만 점검한다면 부산에서 승리한다는 마음으로 하겠다. 큰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쉬운 것이 있다. 최부경이 리바운드를 잡고 패스했는데 그것을 다시 최부경에게 줘 공을 던질 수 있도록 한 것은 아쉽다. 김선형이 속공을 나갈 때 수비도 아쉽다"고 덧붙였다.

KBL 데뷔전을 치른 자밀 워니에 대해서는 "적응하는 데 시간이 필요하다고 본다. 그래도 더블더블은 했다. 국내 선수들의 믿음이 좋다. 첫 술에 배부를 수 없다고 본다. 28분 뛰었는데, 부산에서는 승리해서 KBL 리그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설명했다.

새 얼굴 최성원은 "첫 슛을 날려서 아쉬웠지만, 두 번째 슛은 성공했다. 비시즌에 처음으로 함께 운동했다. 이행 능력은 좋다. 안영준의 빈자리를 최성원-김선형-변기훈이 채웠다. 괜찮았다고 평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SK는 6일 부산 KT와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전주=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