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리뷰]'비예나 23득점' 대한항공 컵 대회 결승 선착, 우리카드에 3대1 승

2019-10-05 16:10:47



[순천=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대한항공이 2019년 순천·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결승에 선착했다.



대한항공은 5일 전남 순천의 팔마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와의 대회 남자부 준결승에서 세트스코어 3대1(25-16, 25-25-22, 19-25, 25-23)로 승리를 거뒀다.

A조 1위로 준결승에 오른 대한항공은 B조 2위 우리카드를 꺾고 5년 만에 컵 대회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기선을 제압한 건 대한항공이었다. 1세? 초반 진상헌의 속공으로 경기를 풀어가던 대한항공은 8-5로 앞선 상황에서 진상헌의 서브 에이스가 폭발하며 점수차를 벌렸다. 10-6으로 앞선 상황에선 한선수의 서브 에이스가 터지기도. 이후 비예나의 공격과 김규민의 속공 등 다양한 공격루트로 첫 세트를 따냈다.

대한항공의 기세는 2세트에서도 이어졌다. 3-3으로 팽팽한 상황에서 비예나의 서브 에이스가 나왔다. 그러나 우리카드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7-8로 뒤진 상황에서 황경민이 정지석의 공격을 원맨 블로킹으로 잡아냈다. 이어 10-10으로 팽팽한 상황에서 이수황의 서브 에이스로 역전에 성공했다. 또 12-11로 앞선 상황에선 하현용의 블로킹이 성공됐다. 그러나 대한항공은 적극적으로 우리카드의 약점을 파고들었다. 비예나의 공격으로 15-15 동점을 만든 뒤 한선수가 리베로 출신 신동광을 상대로 서브 에이스를 연출해냈다. 결국 격차는 범실에서 갈렸다. 20-19로 대한항공이 앞선 상황에서 조직력이 맞지 않은 우리카드의 범실이 나오고 말았다. 23-21로 앞선 상황에서도 우리카드 나경복의 공격이 실패되면서 대한항공이 2세트마저 따냈다.

하지만 3세트부터 우리카드의 반격이 시작됐다. 3-2로 앞선 상황에서 나경복의 블로킹이 성공된 뒤 한 차례도 리드를 빼앗기지 않았다. 15-13으로 앞선 상황에선 상대 공격 범실과 나경복의 백어택, 서브 에이스로 점수차를 벌리며 반전에 성공했다.

4세트에선 대한항공의 대역전극이 펼쳐졌다. 세트 중반까지 10-17로 뒤졌지만 유광우 임동혁 등 백업 멤버들의 활약이 펼쳐졌다. 이후 대한항공은 김규민의 서브 에이스로 22-22 동점을 이뤘고 23-23으로 팽팽히 맞선 상황에서 진상헌의 역전 블로킹이 터졌다. 그리고 끈질긴 디그로 승부를 5세트로 몰고가려고 했던 우리카드의 바람을 꺾었다. 순천=김진회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