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회, 서울체전 현장서 '선수 진로-취업 프로그램' 홍보

2019-10-04 14:20:58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대한체육회가 5~9일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 참가하는 선수, 지도자,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온·오프라인 선수 진로 지원 사업을 홍보한다.



대한체육회는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기간 중 서울, 경기, 충주, 김천 등에서 열리는 축구, 씨름, 수영 등 20개 종목 경기장을 방문해 취업 지원 서비스, 맞춤형 직업 훈련 과정, 찾아가는 운동선수 진로 교육 프로그램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진로·취업 상담 희망자의 경우, 현장에서 신청을 받아 상담을 진행하는 등 진로 지원 사업을 직접 경험할 기회도 제공한다.

운동선수 및 관계자를 대상으로 해당 사업 인지도 조사를 실시하고, 오프라인 인지도 조사 참가자에게는 홍보 리플렛과 기념품을, 온라인 인지도 조사 설문 참가자에게는 추첨을 통하여 기프티콘을 제공한다.

대한체육회는 2013년부터 선수들의 진로 탐색과 설계, 다양한 진로 및 직업과 관련된 정보 제공을 통해 은퇴선수들의 진로 전환을 지원해왔다. 개별 심층 진로 상담, 찾아가는 운동선수 진로교육, 멘토링 프로그램 및 강의, 스포츠 분야 전문 교육, 직업 기초 소양 교육, 잡콘서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시중이다. 대한체육회는 "이번 체전기간 선수 진로지원 사업 홍보를 계기로 앞으로 더 많은 현역 운동선수 및 은퇴선수들이 '경기장 다음 제2의 인생 무대'를 찾을 수 있도록 진로 지원을 확대·발전시켜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