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복 16점" 우리카드, 상무 3대0 완파 준결승 진출

2019-10-04 18:17:37

우리카드 황경민이 상무의 블로킹을 겨냥해 스파이크를 넣고 있다. 사진제공=KOVO

남자 프로배구 우리카드가 돌풍의 상무를 제압하고 컵대회 준결승에 진출했다.



우리카드는 4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19 순천MG새마을금고컵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상무를 세트 스코어 3대0(25-23, 26-24, 25-19)으로 완파했다.

우리카드는 조별 리그 2승1패를 기록해 준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이날 우리카드는 새 외국인 선수 펠레페 안톤 반데로의 이적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아 출전하지 못했지만, 나경복 황경민 등 국내 선수들이 맹활약했다.

나경복은 양 팀 통틀어 최다인 16점을 올렸고, 황경민이 14점을 뽑아 힘을 보탰다. 한정훈은 서브에이스로 5점을 터뜨리는 등 12점을 따냈다.

우리카드는 서브 싸움에서 7-1로 상무를 압도하며 경기를 수월하게 풀어갔다. 블로킹 싸움에서도 6-3으로 앞섰다.

상무는 1차전에서 가빈 슈미트를 앞세운 한국전력을 격침하며 돌풍을 일으켰으나, 지난 2일 KB손해보험에 세트스코어 0대3으로 패한데 이어 이날도 공수에서 파괴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완패, 조별리그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