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별전력분석] 4. 지난시즌 돌풍 전자랜드, '높이 열세 어떻게 메울까'

2019-10-04 06:36:15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사실 전자랜드는 주변 예측에서 평가가 대조되는 팀 가운데 하나다. 지난 시즌 챔프전 돌풍의 여운을 기대하면서도 전력 누수가 너무 많았기 때문이다.



긍정 요인은 장기간 팀을 이끌면서 자신의 색깔을 확고하게 정착시킨 유도훈 감독의 노련미-꾸준함이다. 하지만 지난 이적시장에서 정효근 김상규를 잃으면서 특유의 장점인 포워드 농구가 다소 약화됐다. 이대헌까지 부상으로 정상 가동이 요원하다. 10개 팀 가운데 높이에서 가장 불리하다는 것도 약점이 될 수 있다.

그나마 박찬희 정영삼 차바위 강상재 등 '유도훈 농구'에 체적화된 국내 선수들이 건재하다. 용병은 그야말로 실험 대상이다. 일찌감치 섀넌 쇼터를 선점하며 기동력 콘셉트로 정착했다. 조커로 활용될 쇼터는 의심할 여지가 없다. 다만 머피 할러웨이가 검증된 장신 용병이지만 경기력을 아직 끌어올리지 못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전력분석표

전자랜드

예상순위=2~5위

예상 베스트 5=김낙현 박찬희 차바위 강상재, 할로웨이

주요 식스맨=정영삼 이대헌 민성주, 쇼터

부문별 평점(10점 만점)=가드 8 포워드 7 센터 7 식스맨 7 팀 조직력 8

주목할 선수=강상재(높이가 약한 팀에 다크호스 역할 필요)

장&단점=높이를 포기한 확실한 팀 컬러 & 포워드의 전력 누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