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별전력분석] 6. 패 드러난 국내 선수, KT 관건은 외인

2019-10-04 06:36:15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19-20시즌 프로농구 개막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올시즌 포부를 밝히고 있는 KT 서동철 감독. 반포=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10.01/

관건은 외국인 베일에 가려진 외국인 선수.



부산 KT는 지난 시즌 서동철 신임 감독 체제 하에서 약팀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소기의 성과를 이뤘다. 특히 '양궁농구'라는 공격적 팀 컬러까지 만들어내며 이번 시즌 기대감을 부풀렸다.

일단 국내 선수 진용은 바뀐 게 거의 없다. 국가대표 허 훈이 앞선에서 안정된 경기 조율 능력만 보여준다면 양홍석-김영환 등으로 이어지는 포워드 라인, 김현민-김민욱으로 이어지는 센터 라인과 함께 국내 선수 구성은 어느 팀에도 밀리지 않는다.

문제는 이런 KT가 4강 이상의 성적을 내려면 외국인 선수 싸움에서 상대를 압도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 KT는 바이런 뮬렌스, 알 쏜튼 새 외국인 선수들로 쿼터를 채웠다. 관심은 2m12의 장신 센터 뮬렌스에 모인다. NBA 경력도 많고, 수준급 기량을 갖췄다는 평가. 뮬렌스가 골밑 중심만 잡아주면 KT가 리그 판도를 바꿀 다크호스가 될 수 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전력분석표

KT

예상순위=5~6위

예상 베스트 5=허 훈 양홍석 김영환 김현민 뮬렌스

주요 식스맨=김윤태 김민욱 쏜튼

부문별 평점(10점 만점)=가드 8 포워드 8 센터 8 식스맨 7 팀 조직력 7

주목할 선수=허 훈(월드컵 경험을 통해 한층 더 성숙해졌다는 평가)

장&단점=예측하기 힘든 젊은 선수들의 패기&위기 상황 중심을 잡아줄 에이스 부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