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별전력분석] 7. 완전 탈바꿈한 KCC...'움직임부터 달라진다'

2019-10-04 06:36:15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전창진 감독의 부임 이후 색깔이 크게 달라졌다. KCC는 올시즌 체력, 스피드, 움직임 많은 농구를 표방한다.



종전의 KCC는 용병 의존도가 높고 개인기 위주의 자율 농구였다면, 올해는 팀 전원이 많이 뛰며 국내 선수 고르게 득점 분포를 넓혔다. 비시즌 동안 체력 강화에 집중한 결과로 국내 선수들의 득점 공헌도가 높아졌다는 게 크게 변화된 모습이다. 대표팀 차출에서 부상으로 인해 우려를 낳았던 에이스 가드 이정현도 100%는 아니지만 정상 출전에 가까운 컨디션을 회복하는 등 종전과 달리 큰 부상자 없이 시즌을 맞는다는 게 희망 요소다.

용병 부문에서는 반신반의다. 토종 센터가 없는 단점을 조이 도시가 메워줘야 하지만 노쇠로 인한 스피드 약점이 전체 조직력을 헤칠 수 있다. 결국 한국 농구를 잘 아는 리온 윌리엄스의 비중이 커질 수밖에 없는데 윌리엄스 역시 수비 전환에서 한계가 있다. 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전력분석표

KCC

예상순위=6~8위

예상 베스트 5=유현준 이정현 송창용 송교창, 리온 윌리엄스

주요 식스맨=신명호 김국찬 박지훈, 조이 도시

부문별 평점(10점 만점)=가드 8 포워드 8 센터 7 식스맨 6 팀 조직력 9

주목할 선수=송교창(무궁무진한 성장 가능성. 부상 걱정 NO)

장&단점=장기 레이스 맞춤형 준비 & 확실한 슈터-센터 부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