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마르 못잡은 바르샤, 새 타깃은 음바페로 설정

2019-09-14 10:00:00

사진캡처=킬리안 음바페 개인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FC바르셀로나의 타깃, 네이마르에서 킬리안 음바페로 바뀌었다?



영국 매체 BBC는 14일(한국시간)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바르셀로나가 그들의 관심을 음바페에게 옮길 것이라고 보도했다.

바르셀로나는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네이마르를 복귀시키기 위해 애썼다. 선수, 돈을 합해 다양한 카드를 제시하며 프랑스 리그1 파리 생제르맹을 흔들었지만, 그들은 대결에 응하지 않았다.

선수 본인은 친정 복귀를 강력히 희망했다. 네이마르는 2013년부터 2017년까지 바르셀로나에서 뛰며 전성기를 맞이했다. 이후 엄청난 이적료를 기록하며 프랑스행을 선택했다.

하지만 파리에서 적응을 못한 네이마르는 생각보다 부진한 경기력, 잦은 부상으로 가치가 하락했다. 바르셀로나가 네이마르의 복귀를 원했는데, 거기에 라이벌 레알 마드리드가 가세하며 혼탁한 싸움이 됐다.

하지만 네이마르는 어디로도 옮기지 못했다. 파리팬들도 네이마르에 이미 정을 뗀 상태. 그러자 바르셀로나가 음바페에게 관심을 돌릴 거라는 소식이다. 20세의 프랑스 출신 공격수 음바페는 최근 가장 핫한 공격수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음바페의 시장 가치는 2억유로로 네이마르를 제친 것으로 알려졌다.

바르셀로나는 리오넬 메시, 루이스 수아레스 등 주축 공격수들의 나이가 많아지며 공격진 개편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1월 이적 시장에서 새 공격수를 무조건 영입할 것으로 보여지는 가운데, 음바페가 새 타깃으로 설정됐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