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씨름]'베테랑'임태혁, 통산 13번째 금강장사 타이틀

2019-09-13 18:49:09

사진제공=대한씨름협회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베테랑' 임태혁(30·수원시청)이 또 한 번 정상에 올랐다.



임태혁은 13일 전남 영암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년 위더스제약 추석장사씨름대회 금강장사(90㎏ 이하) 결정전(5전3승세)에서 최정만(영암군민속씨름단)을 세트스코어 3대1로 제압하고 개인 통산 13번째 금강장사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이로써 임태혁은 설 대회에 이어 올 시즌 두 번째 정상에 섰다. 추석 대회에서는 2014년과 2015년에 이어 세 번째 우승이다.

예상은 빗나가지 않았다. 금강장사 결정전은 '숙명의 라이벌' 임태혁과 최정만의 대결로 압축됐다. 두 선수는 서로의 기술과 역량을 잘 아는 만큼 결과를 예상하기 어려웠다.

결승에 나선 둘은 팽팽한 접전의 종지부를 찍기 위해 결승전 시작과 함께 힘껏 샅바를 잡아당겼다.

초반 분위기는 임태혁이 좋았다.손에 땀을 쥐게 하는 접전 끝에 연이은 밭다리로 최정만을 눕혀 2-0으로 앞서갔다. 최정만은 물러서지 않았다. 세 번째 판 종료 5초 전 최정만이 극적인 등채기를 성공시키며 한 점을 만회했다.

운명의 네 번째 판. 임태혁이 웃었다. 임태혁은 번개같은 덮걸이를 성공시키며 3대1로 라이벌전을 마무리 지었다.

한편, 이날 경기장에는 약 4000여명의 구름 관중이 몰려 체육관을 가득 채웠다. 오후 2시 전후에는 관객들이 한꺼번에 밀리면서 줄을 지어 입장하기도 했다. 또한 개막식에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현장을 찾았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