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진 연이틀 맹활약' NC, 5위가 눈앞에 왔다

2019-09-13 17:22:29

2019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1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5회초 2사 1,2루 NC 박민우의 안타때 2루 주자 김태진이 홈을 밟은 뒤 이동욱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09.11/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 NC 다이노스가 KT 위즈와의 2연전을 모두 쓸어담으며 5위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에 섰다.



NC는 13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T와의 경기에서 5대2로 승리, 원정 2연전을 모두 이겼다. NC는 2연전 싹쓸이 포함, 3연승을 기록했다. KT와의 2연전 전 1.5경기 차이였던 양팀의 승차는 3.5경기로 벌어졌다. NC가 와일드카드 결정전 진출에 있어 매우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됐다. KT는 10경기를 남겨놓은 상황에서 승차가 벌어져 5위 싸움이 더욱 힘들어지게 됐다.

전날 중요한 경기에서 승리한 NC가 조금 더 편한 마음으로 이날 경기에 임할 수 있었다. NC는 선발 루친스키가 5이닝 1실점 호투로 시즌 9번째 개인 승리를 따내며, 팀에 귀중한 승리까지 선물했다. KT 에이스 쿠에바스는 중요했던 경기에서 6⅔이닝 10안타 5실점을 기록하며 10승 고지 정복에 실패했다.

타석에서는 전날 홈런을 치는 등 새롭게 스타로 떠오른 김태진이 이틀 연속 활약했다. 1번-지명타자로 나선 김태진은 4타수 3안타 1타점을 기록하며 완벽하게 밥상을 차렸다.

NC는 0-0으로 팽팽히 맞서던 4회초 2사 1, 3루 찬스에서 모창민이 싹쓸이 2루타를 때려내 앞서나갔다. 기세를 탄 NC는 이어 등장한 스몰린스키가 1타점을 더하는 적시타를 때려냈다.

NC는 5회초 김성욱이 점수 차이를 벌리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KT도 추격에 나섰다. 0-4로 밀리던 5회말 강백호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은 뒤 2사 만루 위기까지 처했지만, 루친스키가 로하스를 삼진 처리 하며 위기를 넘겼다.

NC는 김태진이 7회 승부에 쐐기를 박는 1타점 안타를 쳐냈다. NC는 추가 1실점을 했지마 3점 차이를 잘 지켜내며 환호했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