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웅 6이닝 무실점' 롯데, SK에 1대0 신승

2019-09-13 16:59:05

2019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21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롯데 박세웅이 투구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08.21/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갈 길 바쁜 선두 SK 와이번스의 발목을 잡았다.



롯데는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SK와의 경기에서 1대0 신승을 거뒀다. 이 승리로 롯데 1점차 승부 패배를 설욕하며 SK전 13연패 악몽에서 탈출했다. 반면 SK는 10개 남은 우승 매직넘버를 자력으로 줄이지 못했다.

이날 경기 유일한 점수는 2회말 나왔다. 롯데가 2회 귀중한 선취점을 뽑아냈다. 롯데는 1사 3루 찬스에서 신본기가 내야 땅볼로 물러나 3루주자를 불러들이지 못해 득점이 무산되는 듯 했다. 하지만 2사 3루 상황서 김민수가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 환호했다.

이후 지루한 0의 경쟁이 이어졌다. SK에 기회가 없었던 것은 아니었다. SK는 1회와 4회 무사 1루, 무사 2루 찬스를 놓치며 경기가 꼬이기 시작했다. 6회와 7회에도 동점 찬스를 잡았지만 적시타 1개가 터지지 않았다. 8회에도 무사 1루 찬스에서 김강민이 친 타구가 직선타가 되며 더블 플레이가 돼 땅을 쳐야 했다.

롯데는 선발 박세웅이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 시즌 3번째 승리를 따냈다. SK 선발 박종훈 역시 6이닝 1실점으로 잘 던졌다. 하지만 타선이 박종훈을 도와주지 않았다. 시즌 10승 달성까지 2승이 남아있는데, 소중한 승리 추가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