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관 완투승' 두산, 홈에서 KIA 2연전 싹쓸이

2019-09-13 16:46:09

2019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1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9회초 이닝을 마친 두산 유희관이 기뻐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09.13/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 두산 베어스가 유희관의 완투승을 앞세워 KIA 타이거즈에 승리했다. 1승이 귀중한 상황에서 KIA 2연전을 모두 쓸어담았다.



두산은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KIA와의 경기에서 6대2로 완승을 거뒀다. 두산은 선발 유희관이 9이닝 동안 7안타 1탈삼진 2실점 호투로 완투승을 따냈다. 무사사구 경기를 하며 투구수를 줄였고, 2점을 내줬지만 타선의 도움 속에 9이닝까지 홀로 투구를 했다.

두산은 2회 행운의 선취점을 따냈다. 무사 1, 2루 찬스서 김재환이 내야 땅볼을 쳤지만 상대 1루수 문선재의 악송구로 2루주자 페르난데스가 홈까지 들어왔다. 이어진 찬스에서 박세혁의 적시타, 김인태의 희생플라이로 점수 차이를 벌렸다.

두산은 3회 최주환과 김재환이 연이어 1타점 2루타를 날렸다. 5-0 리드.

KIA도 6회 유희관을 공략했다. 황윤호와 이우성이 추격의 적시타를 연속으로 터뜨리며 3점차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두산은 8회 최주환이 쐐기 1타점 2루타를 터뜨렸다.

유희관은 완투승으로 시즌 9번째 승리를 채웠다. 최주환이 쐐기 2루타 포함, 4타수 3안타 2타점 2득점으로 맹활약했다. 두 사람의 활약 속에 두산은 2연승을 달리며 2위 싸움에 박차를 가했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