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약스 부활 이끈 판 데 사르 CEO, 친정팀 맨유 기술이사 맡게되나

2019-09-13 11:58:35

에드윈 판 데 사르 아약스 CEO. 사진=데일리메일 홈페이지 캡쳐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에드윈 판 데 사르 아약스(네덜란드) CEO가 친정팀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기술 이사직을 맡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영국 매체인 '데일리 메일'은 13일(한국시간) "판 데 사르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복귀의 문을 열었다"면서 새로운 위치에서 맨유의 재건에 힘을 보탤 수도 있다고 전했다. 반 데 사르 역시 "지켜보자"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현재 아약스 CEO인 판 데 사르는 지난 시즌 아약스가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에 오르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맨유가 기술이사로 영입해 선수단을 재정비하는 데 그의 능력을 활용할 계획이라는 것. 아약스 CEO 임기를 마치는 대로 맨유로 돌아갈 수도 있다. 맨유는 판 데 사르 외에 리오 퍼디낸드와 대런 플레처 등을 기술이사 후보로 지목했다.

판 데 사르는 "지금으로선 알 수 없다. 현재 나는 아약스에 온 힘과 시간을 쏟아넣고 있다. 하지만 앞날은 알 수 없다. 지켜보자"면서 "그런 아이디어는 스스로를 성장시키고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얻는다는 뜻이다. 그건 축구 선수로서 해야만 하는 일이다. 내가 현역 때 이탈리아나 잉글랜드로 옮겨가며 경험했던 일이다. 아약스에서는 상위권에서 차별화된 클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자신의 입장을 설명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