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이금민, 첫 선발 UEFA 32강 무대서 대승 발판놨다

2019-09-13 10:16:03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한국 여자축구선수로서는 역대 세 번째로 잉글랜드 여자슈퍼리그(WSL)에 진출한 이금민이 유럽축구연맹(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잉글랜드 맨체스터시티(맨시티) 소속의 이금민은 13일(한국시각) 스위스 루가노의 코르나레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 32강 1차전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이금민이 맨시티에 입단한 이후 선발로 출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7일에 열린 WSL 개막전에는 교체 멤버로 나왔었다.

첫 선발 출전임에도 이금민은 대승의 발판을 마련하는 활약을 펼쳤다. 1-1로 맞선 후반 1분에 페널티 지역 안에서 파울을 얻어내 페널티킥을 팀에 선사했다. 이퍼 매니언이 키커로 나와 이날의 결승골을 터트렸다. 전반에 좀처럼 승기를 잡지 못했던 맨시티는 이 페널티킥 골 이후 무려 5골을 쏟아부으며 결국 7대1 대승을 완성했다. 이금민으로 인해 상대 수비라인이 무너진 결과라 볼 수 있다.

원정 1차전에서 대승을 거두며 16강 진출 확률을 높인 맨시티는 26일 홈에서 2차전을 치른다. 이금민이 이 경기에서도 선발 출격으로 활약할 지 주목된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