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만의 등판' 유희관, 7년 연속 10승 향한 관문

2019-09-13 09:59:31

29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KBO리그 KT 위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 KT 김민수와 두산 유희관이 선발 맞대결을 펼쳤다. 힘차게 투구하고 있는 유희관. 수원=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08.29/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7년 연속 10승을 향한 마지막 관문. 두산 베어스 유희관의 어깨에 달려있다.



두산은 추석 당일인 13일 홈 잠실구장에서 KIA 타이거즈와 맞대결을 펼친다. 이날 두산은 유희관을, KIA는 윌랜드를 선발 투수로 각각 예고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유희관은 시즌 8승8패를 기록 중이다. 유희관의 올 시즌 최대 목표는 10승 이상을 거두는 것. 그렇게 되면 좌완 투수 7년 연속 두자릿수 승리에 성큼 다가가게 된다.

유희관은 2013년 1군에서 자리잡은 첫해 10승을 처음 달성했고, 2015년 18승으로 개인 최다승 기록을 쌓았다. 지난해까지 좌완 투수로는 역대 두번째, 베어스 프랜차이즈 좌완 최초 기록을 세웠다. 또 베어스 프랜차이즈 최다승 기록도 유희관이 가지고 있다. 구단의 새 역사를 써내려가는 중이다.

지난달 16일 LG전에서 시즌 8승 사냥에 성공한 유희관은 최근 등판한 2경기에서는 승리 없이 1패만 있다. 또 9월들어 아직 한번도 등판하지 못했다. 잦은 비로 인해 경기가 연달아 취소되면서 유희관의 등판 순서가 바뀌었기 때문이다. 오늘 등판하면 지난달 29일 KT전 이후 15일만의 투구다.

올해 10승을 달성하면 장원준에 이어 좌완 투수로는 역대 두번째 7년 연속 10승에 성공하게 된다. 장원준은 2008년부터 2017년까지 롯데-두산 소속으로 좌완 최초 8년 연속 10승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앞으로 유희관은 2번 정도 더 등판 기회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변수가 있기 때문에 2~3회 정도 예상이 되지만, 팀 상황에 따라 또 달라질 수 있다. 최대한 빨리 안정적으로 승리를 확보해놓는 것이 필요하다. 그래서 더더욱 KIA전 결과가 중요하다. 최근 잦은 우천 취소로 팀 타격감이 떨어져있는 상황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주목된다.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