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강 최대 승부처서 NC가 먼저 웃었다, KT에 7대4 승리

2019-09-12 20:59:34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NC 다이노스가 5위 경쟁자 KT 위즈를 제압했다.



NC는 12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와의 원정경기에서 7대4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NC는 2연승을, KT는 3연패를 당했다. 두 팀의 격차는 2.5경기로 벌어졌다.

기선제압에 성공한 건 NC였다. 2회 빅 이닝을 만들었다. 1사 이후 스몰린스키의 좌전안타, 지석훈과 김성욱의 연속 볼넷으로 만들어진 1사 만루 찬스에서 김태진이 우중간을 가르는 주자일소 3루타를 터트렸다. 이어 이명기의 적시타로 한 점을 더 보탰고 박민우와 양의지의 추가 적시타까지 터지면서 5점을 뽑았다.

KT도 곧장 반격에 나섰다. 2회 말 박경수의 볼넷과 황재균의 안타로 기회를 잡았다. 장성우의 3루수 땅볼 때 1루 주자 황재균이 아웃됐지만 1사 1, 3루가 이어졌다. 그리고 심우준의 적시타가 나와 점수를 만회했다.

하지만 NC가 다시 격차를 벌렸다. 지석훈 김성욱의 연속 안타로 만든 1사 1, 3루 상황에서 김태진이 내야 안타로 3루 주자 지석훈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KT도 만만치 않았다. 3회 말 유한준과 로하스가 연속 볼넷, 박경수의 안타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여기서 황재균이 2타점 좌전 적시타를 때려내 NC 선발 프리드릭을 강판시켰다. 하지만 KT는 구원 등판한 박진우 공략에 실패했다. 장성우는 직선타, 심우준은 삼진, 박경수는 도루 실패로 추격에 실패했다.

NC는 8회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1사 이후 김성욱이 전유수를 공략해 2루타를 뽑아냈다. 2사 3루 상황에서이명기가 깨끗한 좌전 적시타를 때려냈다.

9회 말 강백호의 적시 2루타로 한 점을 만회한 KT는 더 이상 점수를 만회하지 못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