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침내 찾아온 기회, 이제부터는 이강인의 몫이다

2019-09-12 09:29:10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슛돌이' 이강인에게 마침내 기회가 찾아왔다.



발렌시아는 12일(한국시각) 구단 공식 채널을 통해 마르셀리노 감독 경질 소식을 알렸다. 정확한 경질 사유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역시 수뇌부와의 갈등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마르셀리노 감독은 피터 림 발렌시아 구단주와 지속적으로 마찰을 빚어왔다. 림 구단주의 경우 이강인 등 유망주들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싶어한 반면 마르셀리노 감독은 철저하게 베테랑 위주 라인업을 고수했다.

결국 림 구단주가 칼을 빼들었다. 지난 시즌 국왕컵 우승과 유럽챔피언스리그 진출을 이끌며 지도력을 발휘한 마르셀리노 감독을 전격 경질했다. 지금 시점을 택한 이유도 전해지고 있다. 마르셀리노 감독을 지지하던 선수들의 이탈을 막기 위해 여름이적시장이 닫힌, 휴식기 A매치를 택했다는 것. 차기 사령탑도 확정이 됐다. 스페인 16세, 21세 이하 감독과 레알 마드리드 코치를 역임했던 알베르트 셀라데스가 지휘봉을 잡았다. 현역 시절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에서 모두 뛴 명 미드필더 출신이다.

림 구단주가 셀라데스 감독을 택한 이유도 명확하다. 젊은 미드필더들을 적극 활용하라는 뜻이다. 셀라데스 감독은 2015년 스페인을 이끌고 유럽축구연맹(UEFA) U-21 챔피언십 당시 테크니션을 적극 중용한 전술을 꾸렸다. 4-4-2를 신봉하는 마르셀리노 체제 하에서는 중앙을 기반으로 한 테크니션이 능력을 발휘하기 어려웠다. 셀라데스 감독은 발렌시아의 체질을 완전히 바꿀 것으로 보인다.

이강인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셀라데스 감독은 이강인과 스타일이 비슷한 이스코 등을 적극 활용한 바 있다. 전술 역시 4-2-3-1을 활용할 가능성이 높다. 림 구단주의 의중이 적극 반영된 인사인만큼, 셀라데스 감독도 젊은 재능, 특히 이강인을 활용하는데 많은 공을 들일 전망이다. 이제 성공 여부는 이강인에 달려 있다. 재능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하지만 90분 내내 자신의 재능을 보여주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이강인은 지난 5일 조지아와의 A매치 데뷔전에서도 순간 번뜩이는 모습은 있었지만, 전체적으로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템포와 스피드에서 약점을 노출했다.

이제 변명은 없다. 자신에게 유리한 판이 짜여진만큼 스스로 증명해야 한다. 지금껏 보여준 탁월한 기술과 왼발을 중심으로 한템포 빠른 볼처리를 통해 발렌시아의 공격을 이끌어야 한다. 다시 한번 유럽챔피언스리그 진출을 노리는 발렌시아 입장에서 아무리 팀이 키워낸 유망주라 하더라도 많은 시간을 주지는 않을 것이다. 결국 성공 여부는 본인이 어떤 모습을 보여주느냐에 달려 있다. 이번 기회가 중요한 이유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