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문체부 장관, 영암 추석장사씨름 현장 찾는다

2019-09-11 14:00:11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3일 전남 영암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위더스제약 2019 추석장사씨름대회' 개회식에 참석한다.



박 장관은 한가위를 맞아 열리는 전통 씨름 대회 현장을 직접 살펴보고, 참가 선수 등 관계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개회식에 앞서 박 장관은 박팔용 대한씨름협회장, 전동평 영암군수 등과의 간담회를 열고 전통 씨름 활성화를 위한 의견도 나눌 계획이다.

이번 대회에는 총 24개 팀 선수 197명[남자부 18개 팀(152명), 여자부 6개 팀(45명)]이 참여해 남자부 4체급[태백장사(80kg 이하), 금강장사(90kg 이하), 백두장사(140kg 이하)]과 여자부 3체급[매화장사(60kg 이하), 국화장사(70kg 이하), 무궁화장사(80kg 이하)]에서 경기를 진행한다. 올해는 총 4팀(팀별 3체급 5명)이 5판3선승제로 겨루는 여자부 단체전을 신설해 씨름 팬들에게 큰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씨름은 우리 생활 속에 자연스럽게 자리 잡은 우리 민족 고유의 문화이자 자랑스러운 전통무예로서, 2017년 국가무형문화재(제131호)로 지정된 데 이어 2018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남북 공동)돼 세계적으로도 역사적, 문화적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