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히어로]선제득점-결승타점-쐐기득점. 득점하는 곳에 김하성 있다

2019-09-11 21:40:27

11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열렸다. 키움 2회 2사 1루에서 장영석이 1타점 2루타를 날렸다. 1루주자 김하성이 홈에서 슬리이딩 세이프되고 있다.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09.11/

[인천=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키움 히어로즈가 득점하는 곳에 어김없이 김하성이 있었다.



키움의 5번타자 김하성이 팀의 4점에 모두 관여하면서 올시즌 첫 100타점-100득점을 기록한 선수가 됐다.

김하성은 11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의 원정경기서 5번-유격수로 선발출전해 4타수 4안타에 2타점, 2득점을 기록했다.

2회초 첫 타석에서 안타를 치고 나간 뒤 2사후 8번 장영석의 우측 2루타 때 홈까지 파고들어 선취 득점을 한 김하성은 1-1 동점이던 3회초 2사 2,3루서는 깨끗한 우전안타로 2타점을 올렸다. 5회초에도 1사 1루서 좌전안타를 쳐서 찬스를 이었던 김하성은 8회초엔 쐐기 득점을 했다. 선두타자로 나와 중전안타를 친 김하성은 1사후 2루 도루를 감행했고, 공이 뒤로 빠진 사이에 3루까지 내달렸다. 이어 김혜성의 좌익수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았다.

김하성이 없이는 득점이 없었던 키움이었다.

이날 2타점을 올려 101타점을 기록한 김하성은 올시즌 첫번째이자 역대 33번째로 100타점-100득점을 기록했다. 유격수로서는 2014년 강정호 이후 두번째 기록이다.

김하성은 경기후 "100타점-100득점 기분이 좋다. 혼자서 기록을 만들 수 있는 기록은 아니고 동료들이 도와줘서 가능했다"라고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표시. 이날 4안타를 친 것에 대해서는 체력과 노림수를 말했다. "어제 하루 쉬어서 체력적으로 도움을 받았다. 오늘은 노림수를 가지고 타석에 들어섰다. 구종을 정하고 노렸는게 그게 잘 맞아떨어졌다"라고 했다.

좋은 타격감을 계속 이어나가는 게 중요하다. 김하성은 "남은 경기가 중요해 더 잘하도록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인천=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