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코멘트]NC 이동욱 감독 "최성영, 7이닝 완벽 봉쇄로 승리 발판 마련"

2019-09-11 21:33:16

2019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1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5회초 2사 1,2루 NC 박민우의 안타때 2루 주자 김태진이 홈을 밟은 뒤 이동욱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09.11/

[잠실=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두산 베어스를 완파한 NC 다이노스의 이동욱 감독은 승리를 이끈 선수들의 활약을 칭찬했다.



NC는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전에서 4대0으로 이겼다. 선발 투수 최성영이 7이닝 1안타 무실점의 쾌투를 펼쳤고, 타선에선 이날 경기 직전 부상으로 빠진 노진혁을 대신한 지석훈이 두산의 '20승 투수' 조쉬 린드블럼을 상대로 선제 솔로포를 빼앗아내는 등 집중력을 선보이며 승리를 가져갔다.

이 감독은 경기 후 "개인적으로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라 생각했다. 리그 최고의 투수 린드블럼을 상대로 최성영이 7이닝을 완벽하게 막아주며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타선에선 대신 선발로 나선 지석훈이 홈런으로 선취점을 터뜨렸고, 득점 찬스마다 선수들이 집중력 있는 모습으로 착실하게 점수를 뽑으며 승리를 이끌었다. 고참 선수들이 후배들을 이끌며 하나의 팀으로 뛰는 모습을 봤다. 열심히 뛴 선수들 모두를 칭찬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잠실=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