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프리토크]두산 김태형 감독 "박건우 복귀, 본인 의사에 달렸다"

2019-09-11 17:55:40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2019 KBO 리그 경기가 28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6회말 2사 만루, 타석에 들어선 두산 박건우가 스윙을 하다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8.28/

[잠실=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이 외야수 박건우의 몸 상태를 좀 더 지켜보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박건우는 지난 8일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지난달 28일 잠실 SK 와이번스전 타격 도중 발생한 허리 통증이 원인이 됐다. 외야수 김재환이 정상 컨디션이 아닌 가운데 박건우까지 이탈하면서 두산의 외야 구성 부담은 다소 커진 상황이다.

김 감독은 11일 잠실구장에서 갖는 NC 다이노스전을 앞두고 "박건우가 아직 훈련을 시작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방망이를 칠 때 본인이 통증이 없다고 하면 연습과 2군 경기를 거쳐 복귀할 것이다. 하지만 통증이 계속된다면 언제까지 기다려야 할 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결국 본인 의사에 달렸다"고 덧붙였다.

잠실=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