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코멘트]박흥식 감독대행 "박찬호, 내가 어떤 유형의 타자가 돼야 하는지 알아야 진화"

2019-09-11 17:35:35

KIA 박찬호.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

[부산=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한 때 3할5푼7리를 찍었던 타율이 어느 새 2할6푼5리까지 떨어졌다. KIA 타이거즈의 히트상품 박찬호(24) 얘기다.



박찬호는 7월까지만 해도 3할에 가까운 타율을 유지했다. 그러나 숨이 턱턱 막히는 무더운 여름이었던 8월 한 달 타율이 1할9푼(100타수 19안타)에 그쳤다. 풀타임을 처음 치르는 박찬호의 체력이 고갈날 대로 고갈난 탓이었다.

체력은 떨어졌지만 여전히 스윙은 크다. 상체 근력이 부족해 간결한 라인드라이브성 타구를 날려야 하지만 스윙만 보면 홈런타자에 가깝다.

박흥식 KIA 감독대행도 박찬호가 스윙을 교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 대행은 11일 사직 롯데 자이언츠전을 앞두고 "찬호도 시즌이 끝난 뒤 스윙을 교정해야 한다. 좀 더 간결하게 휘둘러야 한다. 몇 가지 조언을 해주긴 하는데 아직 못 받아들이는 것 같다. 내가 어떤 타자가 돼야 하는지 알아야 진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출루율이 저조하다. 볼에 너무 배트가 많이 나가다 보니 선구안이 좋지 않다. 여유가 없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실 찬호가 팀에 도움이 되려면 출루가 우선이 돼야 한다. 칠 때는 적극적으로 쳐야 하지만 유리한 볼 카운트로 몰고간 뒤에 쳐야 한다. 지금은 불리한 볼 카운트에서 승부한다"고 전했다. 부산=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