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코멘트] '4연승' 류중일 감독 "중간 투수들이 잘 막았다"

2019-09-10 22:15:57

2019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31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경기에서 6대4로 승리한 LG 류중일 감독이 선수들을 향해 박수를 보내고 있다. 인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08.31/

[청주=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류중일 LG 트윈스 감독이 공격과 수비를 두루 칭찬했다.



LG는 10일 청주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 선발 차우찬의 호투와 타선의 집중력을 묶어 5대2로 이겼다. LG는 4연승과 함께 시즌 71승1무56패를 기록했다. 한화는 2연패로 49승82패. 최하위 롯데 자이언츠의 추격을 피할 수 없게 됐다.

LG 선발 차우찬은 5이닝 7안타 3볼넷 3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12승째를 따냈다. 한화 김진영은 선발 등판해 3⅔이닝 7안타 3볼넷 4탈삼진 4실점으로 부진했다. LG 필승조도 호투했다. 송은범이 1⅔이닝 1실점을 기록했고, 정우영, 고우석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고우석은 1이닝 무실점으로 29세이브째를 따냈다. 최연소 30세이브에 단 1개만을 남겨두게 됐다. 타선에선 이천웅과 오지환이 각각 2안타 1타점, 카를로스 페게로가 1안타 2타점 등으로 활약했다.

류 감독은 경기 후 "선발 차우찬이 잘 던졌고 뒤에 나온 중간투수들이 잘 막았다. 고우석도 경기를 잘 마무리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류 감독은 "8회 수비에서 홍창기의 호송구와 윤진호의 태그 플레이로 추가 실점을 막을 수 있었다. 타선에서는 오지환의 결승타점과 페게로의 2타점, 채은성의 홈런이 결정적이었다"고 했다.청주=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