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히어로] 출산 휴가 없이 돌아온 오지환, 상 차리고 해결하고 맹활약

2019-09-10 21:48:21

2019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31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2회초 1사 1,3루 LG 오지환이 적시타를 날린 뒤 환호하고 있다. 인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08.31/

[청주=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출산 휴가 없이 선수단에 합류한 오지환(LG 트윈스)이 맹활약했다.



오지환은 10일 청주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원정 경기에 2번-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 2볼넷 1타점 1득점 1도루를 기록했다. LG는 상위 타순의 고른 활약을 앞세워 한화를 5대2로 꺾고 4연승을 달렸다. 김현수가 선발 라인업에서 빠진 상황에서도 LG 타선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LG는 지난 8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과 똑같은 라인업을 가동했다. 김현수가 종아리 뭉침 증세로 2경기 연속 선발에서 빠졌다. 반면 휴식일이었던 9일 아들의 출생을 지켜본 오지환은 이날 선수단에 합류했다. 올해 KBO리그에는 선수 경조사 제도가 도입됐다. 본인과 배우자의 직계 가족 사망 및 배우자의 사망, 자녀 출생을 사유로 최대 5일의 경조 휴가를 신청할 수 있다. 이 기간 동안 엔트리에 빠져도 등록 일수를 인정 받으며, 10일이 지나지 않아도 엔트리 등록이 가능하다. 지난 8월 삼성 라이온즈 포수 강민호가 아내의 출산으로 이틀 경조 휴가를 쓰기도 했다. 그러나 오지환은 10일 오후 청주로 합류했고,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휴식 없이 돌아온 오지환은 테이블세터 역할을 100% 해냈다. 1회초 선두타자 이천웅이 좌익수 왼쪽 2루타로 출루했고, 오지환이 깨끗한 우전 적시타를 날려 선취 득점을 만들었다. 이형종의 삼진 때는 빠르게 2루를 훔쳐 득점권 기회로 연결했다. 후속타는 나오지 않았다. 3회초 1사 후 두 번째 타석에선 좌중간 안타를 쳤다. 이형종이 좌익수 왼쪽 2루타로 기회를 이어갔고, 카를로스 페게로가 2타점 중전 적시타를 날렸다. LG는 앞에서 만든 기회를 착실히 득점으로 연결. 초반 분위기를 가져왔다. 4-1이 된 4회초 2사 1루에선 볼넷을 얻었다. 첫 세 타석에서 100% 출루로 활약했다.

LG는 투수전에서 앞섰고, 5회초 1사 후에는 채은성이 신정락을 상대로 중월 쐐기 솔로 홈런을 날렸다. 오지환은 8회초 2사 1,3루에서도 볼넷을 얻어 4출루 경기를 펼쳤다. 8회말 수비 실책으로 아쉬움을 삼켰지만, 타석에서 만큼은 임팩트를 남겼다. LG는 3점차의 리드를 지키고 승리. 완전체 타선을 가동하지 못하고도 연승을 '4'로 늘렸다. 타선의 무게감은 떨어졌지만, 너도 나도 해결사로 나섰다. 아빠가 된 오지환이 그 중심에 섰다.청주=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