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속보] 한화 김진영, S존에 고전 3⅔이닝 4실점 조기 강판

2019-09-10 20:09:11

한화 이글스 김진영. 사진제공=한화 이글스.

[청주=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한화 이글스 투수 김진영이 조기 강판됐다.



김진영은 10일 청주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3⅔이닝 7안타 3볼넷 4탈삼진 4실점으로 부진했다. 김진영은 1-4로 뒤진 4회초 2사 1,2루 위기에서 교체됐다. 구원 등판한 신정락이 추가 실점을 막았다.

김진영은 1회초 이천웅에게 좌익수 왼쪽 2루타, 오지환에게 우전 적시타를 맞아 먼저 실점했다. 이어 이형종을 삼진 처리했고, 이 때 오지환이 2루를 훔쳤다. 그러나 김진영은 카를로스 페게로를 헛스윙 삼진, 채은성을 2루수 라인드라이브로 돌려세웠다. 2회에는 김민성을 삼진으로 잡았다. 김용의에게 볼넷을 허용했지만, 유강남을 좌익수 뜬공, 정주현을 헛스윙 삼진으로 막았다.

3회초 이천웅을 2루수 땅볼로 처리한 뒤 오지환에게 좌중간 안타를 맞았다. 이형종에게 좌익수 왼쪽 적시 2루타를 허용했고, 페게로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아 3점째 실점했다. 그 후 채은성을 유격수 땅볼, 김민성을 중견수 뜬공으로 솎아냈다. 4회에는 김용의에게 중전 안타, 유강남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정주현을 6-4-3 병살타로 잡고 위기를 벗어나는 듯 했다. 하지만 이천웅에게 좌전 안타를 맞아 추가 실점. 오지환에게 볼넷을 내주자 한화는 투수를 신정락으로 교체했다.

신정락은 이형종을 3루수 땅볼로 잡고 급한 불을 껐다.청주=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