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부터 캉테까지, 벵거가 영입 원했던 베스트11

2019-09-10 18:06:26

사진캡처=리오넬 메시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 은골로 캉테(첼시)…



아르센 벵거 전 아스널 감독이 점찍어 뒀던 선수 명단이다.

영국 언론 기브 미 스포츠는 10일(한국시각) '벵거 감독이 아스널 재임 시절 최고의 선수들과의 계약을 원했다'고 보도했다.

벵거 감독이 계약을 원했지만, 끝내 품에 안지 못한 선수들. 이 매체는 3-5-2 포메이션으로 공개했다.

골키퍼는 유벤투스에서 뛰던 지안루이지 부폰이었다. 스리백에는 제라드 피케, 빈센트 콤파니, 호베르투 카를루스를 원했다. 그 위에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앙헬 디 마리아, 사비 알론소, 캉테, 메시 영입에 나섰다. 마지막으로 투톱으로는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와 디디에 드록바 영입을 준비했었다. 하지만 결과론적으로는 단 한 명도 영입하지 못했다. 사비 알론소 대신에는 미켈 아르테타를 영입하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이 매체는 '벵거 감독은 이들을 영입하지 못했지만, 엄청난 성공을 거뒀다'고 덧붙였다.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