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리포트]롯데 4번 타자 이대호 11일 만에 1군 복귀, 양쪽 손목 인대 통증 완화

2019-09-10 16:57:49

롯데 이대호가 몸을 풀고 있다. 수원=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부산=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롯데 자이언츠의 4번 타자 이대호(37)가 11일 만에 1군에 복귀했다.



공필성 롯데 감독대행은 1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릴 KIA 타이거즈와의 홈 경기를 앞두고 이대호를 1군에 콜업했다. 이대호와 함께 외야수 김문호가 1군에 등록됐다. 지난 9일 야수 배성근이 말소됐고, 이날 투수 정성종이 2군으로 내려갈 예정이다.

이대호는 지난달 29일 고척 키움 히어로즈전이 끝난 뒤 코칭스태프로부터 1군 말소 결정을 통보 받고 부산으로 이동했다. 양쪽 손목 인대 통증이 이유였다.

사실 이대호의 2군행은 공 대행만 고민한 것은 아니었다. 롯데 선수단 내부에선 전반기 막판부터 이대호의 재정비 필요성이 지적돼 왔다. 기록 보단 내용의 문제였다. 득점권 타율은 3할대 안팎을 오갔지만, 뜬공 비율이 눈에 띄게 줄었다. 스윙 스피드가 느려졌고, 타구의 질도 하락세였다. 공인구 여파 탓만으로 돌리기엔 무리가 있었다.

이대호는 롯데 2군 구장인 상동에서 재정비 중이었다. 2군에 있었던 10여일간 롯데 2군이 5경기(우천취소 1경기)를 치렀는데 이대호는 출전하지 않았다.

이대호의 팀 내 상황이 바뀐 건 지난 4일 성민규 신임 단장이 취임한 뒤부터다. 팀 리빌딩 대신 리모델을 강조한 성 단장은 "이대호는 롯데에 필요한 선수"라며 여러 차례 공식석상에서 밝혀왔다. 그리고 1군에서 제외된 지 열흘이 지나자 바로 이대호가 1군에 올라왔다.

공 감독은 이대호의 손목 통증에 대해 "손목 상태는 괜찮아졌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이날 이대호는 경기 전 다소 환한 표정을 지으며 타격과 수비 훈련에 임했다. 배팅훈련에선 특유의 장타를 뿜어내며 손목 통증에 대한 우려를 지웠다.

이대호는 이날 KIA전에서 선발 대신 대타로 출전할 예정이다. 공 대행은 "이날 경기를 포함해 몇 경기 정도 대타로 내보낼 생각이다. 괜찮아지면 선발로 전환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부산=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