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는 부패의 아이콘" 美여축대표 모건의 돌직구

2019-09-10 09:21:27

<저작권자(c) REUTERS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호날두는 스포츠 부패의 아이콘'이라고 주장했던 미국 여자축구 국가대표 알렉스 모건이 또 한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저격했다.



10일(한국시각) 영국 대중일간 미러는 미국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SI)의 모건 인터뷰를 인용 보도했다.

모건은 지난 7월 호날두가 성폭행 혐의 무죄 판결을 받은 직후 자신의 SNS에 '호날두는 스포츠 부패의 아이콘'이라는 기사를 공유하며 '위대한 저널리즘'이라고 평가했었다. 메시와 호날두 중 누가 발롱도르를 수상할 것같냐는 질문에 "당연히 메시"라고 답하며 "호날두가 우리와 함께 여자축구에서 뛰었어도 발롱도르를 받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었다.

프랑스여자월드컵에서 공동캡틴으로서 우승을 이끈 모건은 이달 23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FIFA 베스트플레이어상 후보로 남자 베스트플레이어 후보인 호날두와 나란히 시상식에 참석하게 된다.

모건은 호날두와의 직접 대면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지 않았다. "내가 다가서는 어떤 만남과도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여성들이 목소리를 내는 최근 기류와 관련해 많은 생각을 해왔다. 그리고 그런 여성들을 서포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많은 이들이 누가 옳고 누가 그른지 의문을 품고 있다"고 호날두의 성폭행 혐의를 언급했다. "특히 호날두 스토리는 너무 많은 은폐의 증거들이 있다. 나는 결국 돈이 이 사건들을 무마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할 말을 했다. "공소가 기각됐고, 그는 계속해서 경기를 뛸 수 있게 됐다. 이런 일이 그에게만 일어난 것은 아니지만 만약 그가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축구선수가 아니었더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래서 나는 이 일에 대해 적어도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생각한다. 더 중요한 것은 지지 받지 못하는 두려운 상황속에 상처받은 여성들을 계속해서 지원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나는 이 사건과 관련한 수많은 후속 기사들을 읽으면서 놀랐다. 그래서 트위터를 통해 목소리를 내기로 결정했다. 물론 이와 관련해 엄청난 악플에도 시달렸다. 아마도 호날두의 팬들로부터 온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