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속보]잠실 두산-NC전 우천 취소..11일 린드블럼 vs 최성영 그대로 등판

2019-09-10 17:40:44

10일 두산 vs NC전을 앞둔 잠실구장. 2시간 전 다시 빗줄기가 굵어진 끝에 우천 취소됐다.

[잠실=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 10일 잠실 야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두산 베어스 vs NC 다이노스전이 우천으로 취소됐다.



당초 오후까지 내리던 비는 경기 시작 3시간 전쯤 잦아들었다. 양 팀 선수들이 운동장 사이드로 나와 러닝 등 훈련을 시작했다.

하지만 오후 4시 15분쯤 다시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빗줄기가 점점 굵어지며 방수포를 덮은 그라운드를 흠뻑 적셨다. 오후 5시쯤 잠시 잦아드는 듯 했던 빗줄기는 다시 경기 시작 1시간 전 다시 굵어졌다. 결국 KBO 김용달 경기운영위원은 경기장에 나와 그라운드 상태를 살펴본 뒤 우천 취소를 최종 결정했다.

최근 비로 4경기 연속 취소됐던 홈 팀 두산 베어스 측은 시즌 막판 빡빡해질 일정에 초조함을 감추지 못했다. 또 다시 우천 취소가 유력해지자 두산 김태형 감독은 "하늘의 뜻에 맡겨야 한다"고 하늘을 보면서도 "부상 선수가 많아 비가 반가웠는데 또 이렇게 되니까 비가 안왔으면 좋겠다. 참 사람 마음이 오락가락한다"며 허탈해 했다. 김 감독은 "시즌 막판 스케줄이 빡빡해지면 린드블럼 등 에이스 집중 투입이 물리적으로 불가능해진다"며 답답해 했다. NC 이동욱 감독은 "이 정도로 비가 오면 순리대로 해야 하지 않겠느냐"며 비교적 담담하게 우천 취소를 받아들였다.

두산과 NC는 11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경기에 이날 선발인 린드블럼과 최성영을 그대로 선발 예고했다.

잠실=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