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외국인 공격수 교체, 伊 출신 산탄젤로 10일 입국

2019-09-10 12:06:35

사진제공=삼성화재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프로배구 남자부 삼성화재가 외국인 선수를 교체했다.



삼성화재는 10일 '트라이아웃에서 영입한 조셉 노먼(26·206㎝)과 계약을 해지하고 새 외국인 선수 안드레스 산탄젤로(24·198㎝)를 영입했다'며 '산타젤로는 이날 입국해 선수단에 합류했다'고 밝혔다.

삼성화재는 지난 시즌까지 3시즌 연속 함께 한 타이스 덜 호스트가 지난 5월 트라이아웃에 참가하지 않아 새 외국인 선수 노먼을 뽑았다.

노먼은 큰 키를 활용한 높은 타점과 블로킹 능력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부상이 문제였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노먼은 팔꿈치와 정강이 통증을 계속 호소했다. 현재 몸 상태로는 한 시즌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할 것이라 판단해 이달 초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삼성화재는 트라이아웃에 참가했던 이탈리아 출신 산탄젤로를 새로 뽑았다. 키는 크지 않지만, 빠른 스피드가 강점이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트라이아웃 때 눈여겨본 선수"라며 "스윙폼이 부드럽고 스피드가 빠르다"고 설명했다.

산탄젤로의 컵 대회 출전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