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PN '류현진 탈삼진 부족, 사이영상 경쟁 불리'

2019-09-10 08:46:11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류현진(32·LA 다저스)이 탈삼진 부족으로 사이영상 경쟁에서 불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0일(한국시각)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23주차 메이저리그 파워랭킹을 공개한 가운데 '최근 류현진이 부진하며 사이영상 경쟁이 뜨거워졌다. 지난 시즌 수상자인 제이콥 디그롬이 사이영상 경쟁에서 떠오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디그롬은 타선과 불펜의 부진으로 승리가 부족하다. 그러나 디그롬은 지난 시즌에도 10승9패의 성적으로 사이영상을 차지했다. 올해에도 사이영상을 수상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최근 4경기에서 부진했다. 8월 중순까지 1점대였던 평균자책점이 2.45까지 올라갔다. 반면 디그롬은 8승8패 평균자책점 2.76을 기록 중이다. 후반기는 상승세다. 10경기에서 4승1패 평균자책점 1.91을 기록 중이다.

이 매체는 탈삼진을 사이영상 수상의 중요한 포인트로 꼽았다. ESPN은 '류현진은 여전히 평균자책점 1위이지만 탈삼진이 부족하다. 슈어저는 한 달 가까이 결장했다. 스트라스버그의 평균자책점은 너무 높다'며 '디그롬이 10승 미만을 기록하고도 사이영상을 수상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류현진은 올 시즌 탈삼진 142개(NL 공동 26위)를 기록 중이다. 사이영상 경쟁자인 스티븐 스트라스버그(222개), 디그롬(220개), 맥스 슈어저(216개) 등과 비교해 적은 편이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