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에는 역시 씨름이지!' 추석장사씨름대회 영암서 팡파르

2019-09-10 05:30:00

사진제공=대한씨름협회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에 민족 스포츠 축제가 펼쳐진다.



대한씨름협회가 주최하는 2019년 위더스제약 추석장사씨름대회가 10일부터 15일까지 전남 영암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다. 이번 대회는 영암군체육회와 영암군씨름협회에서 주관한다.

'꽃가마'를 향한 모래판 위의 뜨거운 전쟁이다. 남자부는 태백급(80㎏ 이하), 금강급(90㎏ 이하), 한라급(105㎏ 이하), 백두급(140㎏ 이하) 4체급으로 나눠 진행된다. 여자부는 매화급(60㎏ 이하), 국화급(70㎏ 이하), 무궁화급(80㎏ 이하) 총 3체급이 열린다. 여자부는 단체전 경기도 펼쳐진다.

대회 초반은 여자부가 이끈다. 10일에는 매화급, 국화급, 무궁화급 예선전이 펼쳐진다. 경쟁을 통해 4강에 오른 선수들은 11일 장사 자리를 두고 한 판 승부를 벌인다. 여자부 단체전 최강자도 가린다. 12일에는 남자부 경쟁이 돛을 올린다. 태백장사를 시작으로 13일에는 금강장사, 14일에는 한라장사 경쟁이 펼쳐진다. 마지막 15일에는 '씨름의 꽃'으로 불리는 백두장사 결정전이 치러진다.

최대 격전지는 태백장사급이다. 무려 53명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앞선 5년은 '절대강자' 없는 춘추 전국시대였다. 하지만 지난해 윤필재(의성군청)가 2연패에 성공하며 두 주먹을 불끈 쥐었다. 윤필재가 타이틀 방어에 나서는 가운데 직전 단오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박정우(의성군청)가 분위기를 이어간다는 각오다.

금강장사급에서는 임태혁(수원시청) 최정만(영암군민속씨름단) 등 쟁쟁한 선수들이 실력을 겨룬다. 한라장사급도 승패를 쉽게 가늠할 수 없다. 최성환(영암군민속씨름단) 이주용(수원시청) 등 실력파 선수들이 즐비하다. 백두장사급에서는 지난해 추석 대회에서 생애 처음으로 장사 타이틀을 거머쥔 서남근(연수구청)이 왕좌 지키기에 나선다. 장성복(양평군청) 오정민(울산동구청) 이슬기(수원시청) 등 막강 세력이 추격에 나선다.

여자부도 만만치 않다. 매화급 최다혜(거제시청) 양윤서(콜핑), 국화급 김다혜(안산시청) 임수정(콜핑), 무궁화급 최희화(안산시청) 이다현(거제시청) 등 체급을 대표하는 선수들이 대거 출전해 실력을 겨룬다.

체급별 우승자에게는 장사 인증서, 장사 순회배, 장사 트로피, 경기력향상지원금(남자 3000만원, 여자 500만원, 여자 단체전 200만원), 꽃 목걸이가 주어진다. 모든 경기는 토너먼트로 진행된다. 예선전부터 준결승전까지는 3전2승제, 장사결정전은 5전3승제(여자부 3전2승제)로 열린다.

한편, 협회는 추석을 맞이해 팬들에게 다양한 선물을 증정할 예정이다. 장사결정전이 있는 11일부터 매일 100명에게 추첨을 통해 각종 경품을 전달한다. 다양한 축하 공연도 준비돼 있다. 모든 경기는 무료입장이다. KBS1 TV와 KBSN SPORTS에서 번갈아 중계되는 모든 경기는 포털 사이트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이 밖에 자세한 사항은 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