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뇌' 장 속 미생물 조절로 치매 병세 잡는다

2019-09-10 13:34:58

[한국연구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장 속 미생물 조절로 알츠하이머 병세를 완화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학계에 제시됐다.



10일 한국연구재단에 따르면 서울대 묵인희·경희대 배진우 교수 연구팀은 알츠하이머병 생쥐 모델에서 장내 미생물 불균형으로 인한 장 누수 현상과 염증 반응을 확인했다.

장내 미생물과 뇌 질환 사이 강력한 연결고리는 최근 연구를 통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자폐증과 파킨슨병의 경우 장내 미생물이 발병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실마리가 밝혀지기도 했다.

묵인희·배진우 교수 연구팀은 한발 더 나아가 알츠하이머병과 장내 미생물 간 연관성을 규명했다.

알츠하이머성 치매 생쥐 모델의 뇌 병변이 악화할수록 정상 생쥐와 장내 미생물 구성 차이가 벌어지는 현상을 발견했기 때문이다.

연구 성과를 요약하면 치매 생쥐 모델의 장내 미생물 군집 종(species) 구성은 정상 생쥐와 다르게 변형됐다.

만성 장 염증 반응도 관찰됐다.

미생물 군집 변화로 인한 장벽기능 약화가 장내 독소 혈액으로의 누수를 유발하고 전신 염증 반응을 늘렸다고 연구팀은 분석했다.

알츠하이머성 치매 생쥐에 주기적으로 건강한 장내 미생물을 투여(분변 미생물 군집 이식)했더니, 장내 환경 변화가 일어나면서 기억 및 인지기능 장애가 회복되기까지 했다.

장 조직 세포 퇴화와 혈중 염증성 면역세포 수는 정상 수준으로 돌아왔고, 전신 염증 반응은 감소했다.

장내 미생물 불균형을 바로잡을 수 있다면 알츠하이머병 진행 속도를 늦출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다만 수백 종의 미생물을 한꺼번에 넣은 만큼 정확히 어떤 종의 미생물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는 아직 분명하지 않다.

연구팀은 "장·뇌 축과 혈액 면역세포에 주목해 얻은 성과"라며 "이번 연구에서 몇 가지 단서를 얻을 수 있었던 만큼 어떤 미생물과 그 부산물이 실제 증상 완화에 도움을 줬는지 명확히 밝혀 환자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walde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