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웬이 뽑은 '잉글랜드 베스트11'이 가식적인 이유

2019-09-09 11:31:19

◇사진=더선 홈페이지 캡쳐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거침없이 비판을 하더니 또 '내 마음 속의 베스트 11'에는 이름을 올려놨다. 잉글랜드 축구의 레전드인 마이클 오웬의 최근 행보가 꽤 흥미롭다.



오웬은 9일(한국시각) 영국 국영방송 BBC를 통해 자신이 뽑은 역대 잉글랜드 축구 국가대표팀 베스트 11을 발표했다. 더선과 데일리메일 등 매체들이 이를 인용해 여러 기사를 썼다. 오웬이 선정한 베스트 11은 자신이 국가대표로 처음 나선 1998년 프랑스월드컵 이후를 기준으로 자신이 함께 뛰었던 선수들을 대상으로 한 것이다. 그래서 상당히 설득력이 있다.

일단 포메이션은 3-5-2다. 골키퍼로는 과거 아스널 전성기의 주역이었던 데이비드 시먼을 뽑았다. 이어 솔 켐벨과 리오 퍼디낸드, 존 테리가 스리백 수비라인에 이름을 올렸다. 세 선수 모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전설이라 부를 만한 최고의 수비수들이다.

좌우측 윙에는 애슐리 콜과 데이비드 베컴이 이름을 올렸다. 오웬은 베컴에 대해 "기록에서 볼 수 있는 잉글랜드 주장으로서 환상적인 순간을 남겼다. 물론 그가 피치 밖에서 엄청난 유명인이긴 하지만, 드레싱룸과 스쿼드 안에서는 팀의 일원일 뿐이다"라고 설명했다. 축구 선수 그 자체로서도 빼어난 인물이라는 뜻이다.

미드필더 진영에는 스티븐 제라드와 폴 스콜스, 프랭크 램파드가 포진됐다. 이들 역시 이견의 여지가 없는 잉글랜드 축구 최고의 미드필더들이다. 특히 오웬은 리버풀에서 함께 뛰었던 제라드에 대해 "당장 내일 빅 매치에 나간다면 가장 먼저 함께 나서고 싶은 선수"라며 "패스 뿐만 아니라 드리블과 득점, 수비에서도 뛰어났다"고 평가했다.

전방 투톱은 앨런 시어러와 웨인 루니의 몫이었다. 이들은 두 선수는 EPL 역대 통산 득점 1, 2위(시어러 260골, 루니 208골)에 이름을 올린 최고의 스트라이커다. 두 선수 모두 뉴캐슬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대표팀에서 오웬과 같이 뛰었다.

일단 여기까지 보면 이견의 여지가 전혀 없는 베스트 스쿼드다. 오웬이 과거의 기억을 떠올려 동료들을 소환한 점에 대해서는 훈훈한 마음마저 들 수도 있다. 그런데 실상은 좀 다르다. 다분히 자신의 자서전 판매를 늘리기 위한 홍보성이 짙기 때문이다.

특히 오웬은 자신의 자서전에서 베컴과 시어러 등에 대해 폭로성 비판을 하기도 했다. 베컴에 대해서는 "실제로 레알 마드리드 시절에 그리 친하게 지내지 않았다. 친구라고 생각한 적 없다"는 식의 발언을 했고, 뉴캐슬 동료였던 시어러에 관해서는 '위선자'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도 자기가 꼽은 베스트 11에는 이들의 이름을 올려놨다. 오웬의 베스트 11은 그런 면에서 다분히 위선적이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