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니 로즈, 방출 위기 딛고 5G 연속 선발 '대반전'

2019-09-09 10:28:16

◇자신감 철철 대니 로즈. EPA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대니 로즈(29)는 지난여름 명백한 토트넘 홋스퍼 '판매 대상' 중 하나였다.



오랜기간 양 측면 수비를 담당한 파트너 키어런 트리피어(28·아틀레티코)가 토트넘을 떠난 뒤, 그 역시 떠날 거란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토트넘 구단은 7월 중순 발표한 프리시즌 아시아 투어 명단에 빈센트 얀센(25·몬테레이), 조르주-케빈 은쿠두(24·베식타시)와 함께 로즈를 제외했다. 이유도 분명히 적시했다. 다른 구단으로 이적할 기회를 얻기 위해 추가 휴가를 준다는 것. 하루빨리 새 팀을 찾아서 떠나라는 일종의 압박이다. 파리 생제르맹부터 리즈 유나이티드까지 다양한 클럽과 연결됐다. FC 바르셀로나에 '셀프'로 오퍼를 넣었다는 보도도 나왔다. 그 사이 토트넘은 잉글랜드의 전도유망한 레프트백 라이언 세세뇽(19)을 영입하기 위해 풀럼과 협상을 벌였다. 2007년 토트넘에 입단한 로즈는 그야말로 '찬밥신세'가 됐다.

얀센과 은쿠두와 달리, 로즈는 끝내 떠나지 못했다. 적당한 구매자가 나타나지 않았는지, 로즈가 끝까지 버텼는지, 토트넘이 계획을 바꿨는지는 드러나지 않았다. 중요한 건 로즈가 팀에 남았다는 것이고, 그는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초반 4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했다. 잉글랜드 대표 일원으로 지난 7일 불가리아와의 유로 2020 예선 A조 5차전에 선발 출전하며 '대반전'을 이뤘다. 로즈는 "힘들진 않았다. 일어날 수 있는 일이었다"고 지난 여름을 돌아봤다. 그는 "외부에 공개된 내용이 전부 사실은 아니다. 훗날 모든 걸 말할 수 있겠지만, 지금 이 순간만큼은 부정적인 마음을 거두려 한다. '판매대상'이었던 내가 초반 5경기에 모두 선발출전했다. 다만 매우 행복하다는 거짓말은 할 수 없다"고 솔직한 감정을 털어놨다.

시즌 초반 연속 선발 출전을 통해 자신감도 되찾은 듯하다. 로즈는 "누구에게도 나를 증명할 필요가 없다. 나는 지난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 8강, 준결승, 그리고 결승전에 뛰었다. 고로 감독(포체티노)이 나를 신뢰한다고 말할 수 있다. 국가대표팀에도 나를 신뢰하는 감독이 있고, 그 점에 감사하다. 나는 소속팀과 국가대표팀에서 모두 나를 신뢰하는 감독과 함께하고 있는 행운아"라고 말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