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약과 경쟁', 삼성 라이온즈에 부는 희망의 바람

2019-09-09 09:54:48

삼성의 좌완 선발 듀오 백정현(오른쪽)과 최채흥. 사진제공=삼성라이온즈

삼성 라이온즈의 시즌 막판이 뜨겁다.



가을야구가 좌절된 이후 내년 시즌을 기약할 만한 짜임새 있는 모습으로 희망을 안기고 있다.

▶좌완 선발 듀오의 도약

그 중심에 토종 좌완 듀오 백정현과 최채흥이 있다. 연일 눈부신 호투로 내년 시즌 선발 로테이션 구상에 있어 상수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두 투수는 모두 강속구 유형은 아니다. 하지만 디셉션과 짧은 팔스윙에서 나오는 간결한 투구폼으로 실제 스피드보다 더 빠른 체감 스피드로 타이밍 싸움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

좌완 선발 듀오의 재발견은 내년 시즌 선발 로테이션 재구축에 있어 반가운 소식이다. 올시즌 선발 경험을 통해 부쩍 성장할 '아기사자' 원태인과 팔꿈치 수술 후 복귀를 준비 중인 2년차 양창섭의 영건 듀오와 함께 토종 선발 라인업을 완성할 수 있다. 경험 많은 베테랑 윤성환이 뒤를 받친다. 매년 미완성 숙제처럼 실패를 거듭해온 외국인 투수 2명만 잘 뽑으면 탄탄한 선발진을 구성할 수 있다.

▶야수진에 불어오는 '경쟁'의 바람

경쟁이 없는 조직은 고인 물과 같다. 정체되면 결국 썩는다. 강했던 조직이 하루 아침에 무너지는 이유 중 하나는 '안일함'에 있다. 야구 팀도 마찬가지다. '나는 무조건 주전'이라고 생각하는 순간, 무너진다.

삼성 야수진에 본격적인 경쟁이 시작될 조짐이다. 누구도 안심할 수 없다. 조금만 방심하면 벤치에 앉아야 할 판이다.

특히 내야는 더블 스쿼드 구성이 가능할 정도다. 강한 어깨를 무기로 멀티 포지션이 가능한 박계범과 공-수에서 검증된 내야수 최영진이 버티고 있다. 거포형 내야수 이성규, 타격 센스와 장타력을 갖춘 공민규도 있다. 비록 고졸 신인이지만 수비와 주루 만큼은 당장 프로 무대에서 통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는 청소년대표 2루수 김지찬(라온고)도 경쟁에 가세할 새 얼굴이다. 차세대 포수 김도환과 외야수 박승규 등 촉망받는 고졸 신인 야수의 2년 차 활약도 충분히 기대해 볼만 하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