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혼의 1승' 김상식호, 월드컵서 25년 만의 승리

2019-09-08 20:20:07

사진=XINHUA-XinHua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대한민국 남자 농구대표팀이 투혼의 1승을 거머쥐었다.



김상식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8일(한국시각) 중국 광저우의 광저우체육관에서 펼쳐진 코트디부아르와의 2019년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월드컵 대회 17∼32위 순위결정전 2차전에서 80대7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무려 25년 만에 월드컵에서 승리를 챙겼다. 한국은 1994년 캐나다 대회에서 이집트를 꺾은 후 월드컵에서 승리가 없었다.

쉽지 않은 경기가 예상됐다. 한국은 앞선 4경기에서 모두 패하며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김종규(원주 DB) 이대성(울산 현대모비스) 이정현(전주 KCC) 등 선수 일부가 부상으로 이탈했다. 이승현(고양 오리온) 최준용(서울 SK) 정효근(인천 전자랜드) 등도 몸상태가 완벽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대로 물러설 수는 없었다. 선수단은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이를 악물었다.

이승현의 득점으로 앞서나가기 시작한 한국은 1쿼터에만 8점을 넣은 라건아(현대모비스)를 앞세워 주도권을 잡았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처음으로 1쿼터를 18-14 리드한 채 마쳤다.

2쿼터에도 흐름을 이어갔다. 허 훈(부산 KT)과 양희종(안양 KGC인삼공사)의 3점 슛을 앞세워 점수 차를 31-16으로 벌렸다. 코트디부아르는 만만하지 않았다. 슛 정확도는 떨어졌지만, 탄력을 앞세워 공격 리바운드를 연거푸 잡아내 점수를 올렸다. 한국은 주도권을 놓치지 않았다. 박찬희(전자랜드) 허 훈 라건아가 번갈아 가며 골을 넣어 격차를 더욱 벌렸다. 50-30으로 전반을 마감했다.

후반도 비슷한 양상으로 전개됐다. 라건아를 앞세워 골 밑에서 차근차근 점수를 쌓았다. 허 훈도 승부처마다 3점포를 꽂아 넣으며 상대의 기세에 찬문을 끼얹었다. 코트디부아르는 기 랑드리 에디와 샤를 아부오의 3점 슛으로 추격을 시도했지만, 수비 조직력 문제를 노출하며 한국의 득점을 막지 못했다. 한국이 66-47 리드를 유지했다.

마지막 쿼터, 코트디부아르이 공격에 박차를 가했다. 전방 압박 수비를 펼치며 조금씩 격차를 좁혔다. 경기 종료 6분 14초를 남기고는 브리앙 팜바의 3점 포로 57-68, 11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그러나 한국의 집중력이 조금 더 좋았다. 김선형의 3점슛을 시작으로 라건아의 속공으로 차근차근 점수를 쌓았다. 뒷심을 발휘한 한국은 코트디부아르를 제압하고 값진 1승을 거머쥐었다.

경기 뒤 김 감독은 "코트디부아르전을 앞두고 불안감도 있었다. 주축 선수가 빠진 상태에서 경기를 치르기가 쉽지 않았다. 그러나 모든 선수가 1승을 위해 정말 열심히 뛰어줬다. 정신력, 그리고 의지에서 이긴 것 같아 기분이 좋다. 선수들 덕분에 얻은 승리다. 월드컵을 통해 많은 것을 배웠다. 한국 농구가 발전할 수 있는 원동력을 가지고 돌아간다"고 말했다.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