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 박교린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우승, 선수안전 뒷짐-최종라운드 취소 파행 운영

2019-09-08 17:18:13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루키 박교린(20·휴온스)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생애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박교린은 8일 경기도 용인 써닝포인트 컨트리클럽(파72·6672야드)에서 열린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여자오픈 최종 2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쳐 합계 11언더파 133타로 정상에 올랐다.

이 대회는 태풍 링링 때문에 정상적인 진행이 어려워 2라운드 36홀로 축소돼 우승자를 가렸다. 파행 운영이었다. 전국이 태풍 링링의 영향권에 들어 강풍이 몰아친 7일 2라운드 경기를 강행, 선수 안전은 뒷전이었다는 비난과 최종라운드 취소로 승부의 공정성을 무시했다는 지적을 함께 받았다.

36홀 대회는 에쓰 오일 챔피언십,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 이어 올해 세 번째다. 앞서 두 대회는 모두 날씨 변화가 심한 제주에서 열렸다.

올해 KLPGA투어에 데뷔한 박교린은 신인으로서 올해 5번째 챔피언에 올랐다. 이 대회 전까지 상금랭킹 56위(6986만원)로 내년 시드가 불안해 드림투어를 겸하는 강행군을 펼친 박교린은 2021년까지 KLPGA투어 시드를 확보했다.

우승상금 1억2000만원을 받아 상금랭킹이 24위(1억8천986만원)로 껑충 뛰었다. 25위에 머물렀던 신인왕 포인트도 7위로 올라서 신인왕 레이스에 불을 붙였다.

태풍 링링은 박교린에게 행운이 됐다. 박교린은 전날 2라운드에서 5개 홀 밖에 치르지 못했다.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해 14번 홀을 끝냈을 때 경기가 중단됐다. 10번 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낸 덕에 선두 이다연(22)에 3타 뒤진 공동 5위였다.

하지만 이날 강풍에 대비한 쉬운 핀 위치와 좋은 날씨에 박교린은 14개 홀에서 보기 없이 5개의 버디를 쓸어 담을 수 있었다.

전날 3개 홀 밖에 치르지 않은 조정민(25)은 이날 15개 홀에서 3타밖에 줄이지 못해 박교린에게 1타 뒤진 2위(10언더파 133타)에 만족해야 했다.

그래도 조정민은 이 대회에 불참한 박채윤(25)을 밀어내고 상금랭킹 2위(6억5천400만원)에 복귀했다.

전날 강풍 속에서 16개 홀을 치르면서 4타를 줄인 이다연은 단독 선두로 이날 2개 홀을 치렀지만 2타차 3위(9언더파 135타)에 올랐다. 3언더파 69타를 적어낸 최혜진(20)은 공동 12위(6언더파 138타)에 그쳤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