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직캠]여고생 파이터 김교린. 마이크 잡으니 수줍은 소녀로

2019-09-07 18:47:42

홍윤하와 김교린이 서로 마주보고 섰다. 사진제공=로드FC

파이터인데 마이크를 잡으니 수줍은 소녀가 됐다.



김교린은 2002년생으로 현재 고등학교 2학년생 파이터다. 로드FC의 센트럴리그 출신으로 자신보다 13살이나 많은 홍윤하와 -53㎏ 계약체중으로 맞붙게 됐다.

김교린은 7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굽네몰 ROAD FC 055 계체량에서 잠시 파이터가 아닌 소녀로 돌아왔다.

홍윤하와 눈싸움을 한 뒤 마이크를 받은 김교린은 "안녕하십니까"라고 말하더니 수줍은 듯 어쩔줄 몰라했다. 이어 "팀혼의 김교린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이렇게 큰 무대에 서게 해주신 모든분께 감사드리고 내일 멋진 무대 보여드리겠다"라고 수줍게 말했다.

홍윤하는 베테랑답게 자신감 있는 표정으로 "오랜만에 기회 주셔서 감사하다. 난생 처음 와본 대구에서 3연승 하고 돌아가겠다"라고 말했다. 대구=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