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직캠]'태권파이터' 홍영기 "팬들이 명복을 빌어주셨다"

2019-09-07 17:00:45

난딘에르덴과 홍영기가 계체량을 통과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대구=권인하 기자

[대구=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이번에도 팬들이 명복을 빌어주셨는데 내일도 잘 살아보겠다."



'태권 파이터' 홍영기가 생존 본능을 말했다.

홍영기는 8일 오후 대구체육관에서 열리는 굽네몰 ROAD FC 055 라이트급 매치로 난딘에르덴과 맞붙는다.

홍영기는 7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굽네몰 ROAD FC 055 계체량에서 난딘에르덴과의 대결에 대한 소감으로 생존을 말했다.

홍영기는 "경기전엔 기사가 나오면 '명복을 빈다'라는 댓글이 항상 있다"면서 "댓글로 항상 명복을 빌어주시는데 그런데 이렇게 살아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설마 죽이기야 하겠나. 내일도 잘 살아보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에 난딘에르덴은 "좋아하는 홍영기 선수와 경기하게 됐는데 좋아하지만 시합은 시합이다. 다치지 않게 재미있는 경기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했다. 대구=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