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현, 일본프로골프 투어 후지산케이 클래식 우승

2019-09-08 20:10:59

[JGTO 소셜 미디어 사진 캡처]

박상현(36)이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 후지산케이 클래식(총상금 1억1천만엔) 우승을 차지했다.
박상현은 8일 일본 야마나시현 미나미스루의 후지자쿠라 컨트리클럽(파71·7천56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만 6개를 기록하며 6언더파 65타를 쳤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69타의 성적을 낸 박상현은 공동 2위 선수들에게 2타 앞서 2016년 12월 JT컵 이후 2년 9개월 만에 투어 통산 2승째를 따냈다.
우승 상금은 2천200만엔(약 2억4천만원)이다. 시즌 상금 4천만엔을 돌파(4천45만5천333엔)한 박상현은 상금 순위 6위로 껑충 뛰었다.
박상현은 매니지먼트 회사인 YG스포츠를 통해 "3년 만에 일본 투어에서 우승해 매우 기쁘다"며 "최근 상승세를 바탕으로 한 자신감이 우승의 원동력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기술적인 부분에서 큰 변화는 없지만 7월 디오픈과 그에 앞서 2주간 출전한 유러피언 투어 대회가 골프에 대해 새롭게 공부하는 시간이 됐다"며 "디오픈에서도 나름대로 우수한 성적(공동 16위)을 거둬 자신감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박상현은 다음 주 JGTO ANA 오픈에 출전하고 이어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신한동해오픈에 나올 예정이다.
후지산케이 클래식은 2012년과 2015년 김경태(33)가 우승했고 2016년 조민규(31), 2017년 류현우(38)가 정상에 오르는 등 최근 8년 사이에 한국 선수가 5번이나 우승컵을 가져갔다.
올해 JGTO에서는 12번째 대회 만에 한국 선수의 첫 우승이 나왔다.
'낚시꾼 스윙'으로 유명한 최호성(46)이 13언더파 271타를 기록, 이와타 히로시(일본)와 함께 박상현에게 2타 뒤진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교포 선수 김찬(미국)이 12언더파 272타로 단독 4위, 이시카와 료(일본)는 11언더파 273타로 단독 5위에 각각 올랐다.
emailid@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