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체육회 8일부터 도쿄패럴림픽 단장회의 참가...독도표기-욱일기 반입 등 항의

2019-09-06 15:53:38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대한장애인체육회가 전혜자 사무총장을 대표로 8일부터 14일까지, 7일간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2020 도쿄 패럴림픽대회 선수단장 회의'에 참가한다.



선수단장 회의는 성공적 대회 개최를 위해, 본 대회 개최 1년 전 IPC와 조직위원회가 참가 국가를 초청해 분야별 진행상황을 공유하고 논의하는 종합회의다. 대회에 참가하는 모든 국가의 선수단장 또는 대표자가 참석해 준비사항을 점검하는 자리이다.

10~12일 본회의에서는 교통, 경기장, 수송, 숙박 등 분야별 준비사항을 확인하고, 10~13일 경기장 및 선수촌 등 주요장소를 방문하게 된다.

본회의에 앞서, 8일 대한장애인체육회 대표단은 조직위원회(이하'조직위') 분야별 담당자와의 일대일 회의에 참가한다. 대표단은 이번 단장회의 기간 중 조직위의 후쿠시마 산 식자재 사용 조치를 비롯하여 조직위 홈페이지내 독도 표기 문제, 그리고 욱일기 경기장 반입 허용 및 욱일기를 형상화한 패럴림픽 메달 채택 등 현재 까지 제기되고 있는 각종 현안에 대해 IPC와 조직위에 강력한 문제제기와 함께 조속한 시정 및 대책 마련을 요청할 계획이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