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인터뷰]'KGC행' 1순위 정호영 "누구보다 많은 블로킹 잡고 싶어요"

2019-09-04 15:50:02

2019~2020 KOVO(한국배구연맹) 신인드래프트가 4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KGC인삼공사에 1라운드 1순위에 지명된 정호영 선수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드래프트는 다수의 각급 국가대표 경력이 있는 선수들을포함해 14개 학교에서 35명의 졸업 예정자가 참가했다. 홍은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9.09.04/

[스포츠조선=나유리 기자]'신인 최대어' 정호영(선명여고)이 차분하지만 다부지게 전체 1순위로 뽑힌 소감을 전했다. 김연경(엑자시바시)만큼 멋있는 선수가 되고싶다는 꿈도 밝혔다.



프로배구 KGC인삼공사는 4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9~2010 한국배구연맹(KOVO) 여자부 신인 드래프트에서 추첨 결과 전체 1순위 지명권을 뽑았다. 지난해 최하위로 시즌을 마쳤던 KGC인삼공사는 이변 없이 가장 높은 확률로 '최대어' 정호영을 품에 안았다.

선명여고 정호영은 센터 뿐만 아니라 레프트, 라이트 등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재원이다. 신장 1m90의 장신으로 신체 조건이 매우 좋아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때 쟁쟁한 선배들과 함께 국가대표로 뽑히기도 했다. 올해 열린 남녀 종별선수권대회에서 선명여고의 우승을 이끌며 최우수선수(MVP)로도 뽑힌 정호영은 비록 신인이지만 즉시전력감으로 충분히 활용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있다.

지명 후 정호영은 "최근 경기에서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 기대를 안하고 있었는데, 1순위로 뽑히게 돼 감사하다. 신인답게 열심히 하겠다"면서 "고교 선배들이 KGC에 많아서 가장 먼저 언니들 생각이 났다. '다행이다'는 생각도 들었다. 고교 무대와 프로는 확실히 다르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고, 작년 대표팀에서도 경험을 했다. 이제 프로에 '올인'해서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다양한 포지션을 모두 능숙하게 소화한다는 점이 정호영이 가진 최대 장점이다. 정호영은 "중학교때부터 포지션에 구애받지 않았기 때문에 어느 포지션이든 시켜만 주시면 잘할 수 있다"면서도 "라이트에서 상대 레프트의 공격을 막는 게 자신 있고, 속공도 많이 해왔기 때문에 개인 시간차 공격에도 자신이 있다"며 '최대어'다운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정호영은 '가장 닮고싶은 선배'로 김연경을 꼽았다. 정호영은 "작년에 대표팀에서 뵀는데, 경험이 많아서 그런지 어떤 환경에서도 선수들을 리드하고 적응을 잘하는 게 멋있어보였다. 수비면 수비, 공격이면 공격 어느하나 빠지는 것이 없기 때문에 연경 언니 자체를 본받고 싶다"고 우러러봤다.

신인왕에도 당연히 욕심 나지만, 정호영이 가장 욕심내는 타이틀은 신인 선수들 가운데 가장 많은 블로킹을 잡는 것이다. 정호영은 "가장 자신있고 잘할 수 있는 부분이 블로킹인 것 같다. 신인왕도 일생에 한번만 받을 수 있는거라 욕심이 나지만, 다른 신인들보다 가장 많은 블로킹을 잡고싶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정호영 지명에 누구보다 활짝 웃은 사람이 바로 KGC인삼공사 서남원 감독이다. 정호영이 중학생 시절, 꿈나무육성교실에서 지도자와 선수로 서남원 감독과 인연이 있었다. 서 감독은 "좋은 선수다. 하지만 신인 선수들이 전국 체전 일정을 소화하고 팀에 합류하면, 개막까지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이 매우 촉박하다. 일단은 합류 이후 훈련을 하면서 어느 시점에 투입할지 몸 상태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계획을 밝혔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