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SK나이츠 가드 정재홍, 3일 심정지로 사망…향년 33세

2019-09-04 08:16:22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프로농구 SK나이츠의 가드 정재홍 선수가 지난 3일 오후 10시 40분쯤 심정지로 사망했다. 향년 33세.



정재홍은 연습경기 도중 다친 손목 수술을 위해 3일 오후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수술은 4일로 예정돼 있었다.

저녁 식사를 마친 후 휴식을 취하던 그는 갑작스레 심정지를 일으켰고, 병원에서 3시간가량 심폐 소생술을 진행했으나 맥박은 돌아오지 않았다.

지난 2008년 프로생활을 시작한 정재홍은 인천 전자랜드, 고양 오리온을 거쳐 2017-18시즌 SK에 합류해 이적 첫해 팀의 우승을 도왔다.

빈소는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7호실이다. tokkig@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