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장신 농구선수 발굴사업 7년만에 재개한다

2019-09-03 16:08:30

청소년대표팀 시절 중국 전지훈련에 참가했던 양재혁(왼쪽)-양재민 형제.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한국농구연맹(KBL)이 장신 농구선수 발굴 사업을 7년 만에 재개한다.



프로농구의 우수 선수 자원 확보와 리그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다.

지난 2007년 2월 22일 처음 시행된 이 사업은 2012년까지 열리는 동안 총 76명의 선수를 배출했다.

장신 농구선수 발굴 사업 출신으로는 첫 번째로 프로 무대에 진출한 송교창(전주 KCC)을 비롯해 양홍석(부산 KT), 김한솔(서울 삼성) 등 6명의 선수들이 프로 무대에서 뛰고 있다.

최근에는 신인 드래프트 1순위 박준영(부산 KT)이 이 사업 출신이다. 아울러 오는 11월 4일 개최하는 2019년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상위 순위가 예상되는 박찬호(경희대) 박정현(고려대) 이윤수(성균관대) 선수도 이 사업의 혜택을 받았다.

양재민(미국 유학)을 비롯해 신민석(고려대), 선상혁(중앙대), 하윤기(고려대) 등도 KBL 장신 농구선수 발굴 사업 출신으로 향후 KBL 진출이 기대되고 있는 선수들이다.

특히 스페인 프로구단 유학을 거쳐 미국 NCAA 진출의 꿈을 품고 미국 대학 유학 중인 양재민은 앞으로 한국농구를 이끌어 갈 재목으로 꼽히고 있다.

양재민의 형 양재혁(연세대)은 올해 신인 드래프트를 앞두고 있으며 여동생 양지원(숙명여중)도 키 1m80의 장신 센터로 여자 프로농구 최고 센터 박지수의 대를 이을 것이란 평가다. 양원준 전 WKBL 사무총장의 아들인 양재민은 이화여대 농구선수 출신 어머니까지 포함해 구성원 전원 '농구가족'으로도 유명하다.

KBL 장신 농구선수 발굴 사업은 만 10세부터 15세까지 선수등록을 하지 않고 KBL이 정한 신장 기준을 통과한 학생들이 대한민국농구협회 선수로 최초 등록할 경우 훈련비와 농구용품 등을 3년 동안 지원받을 수 있다. 신청 기간은 2일부터 30일까지며 KBL 육성팀(02-2106-3051) 유선 접수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한편, KBL은 장신 농구선수 발굴 사업 이외에도 '유소년 클럽 농구대회', '유스 엘리트 농구캠프' 개최 등 유소년 농구 인프라 확대 및 유망주 발굴을 위한 다양한 지원 사업에 힘을 쏟고 있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